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동북아

"한중일 정상회의 '조기 개최' 난항 겪을 듯"

NHK "韓 내정 혼란에 방위상 야스쿠니 참배 논란"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2017-01-03 11:57 송고
지난 2015년 11월 서울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한 박근혜 대통령(가운데)과 리커창 중국 총리(오른쪽),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청와대 제공) © News1 

일본 정부가 연초 한·중·일 3국 정상회의 개최 시기 등을 놓고 일정 조율에 난항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NHK가 3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당초 지난달 중순 도쿄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주재로 한·중·일 정상회의를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이 측근 최순실씨의 국정농단 의혹사건으로 탄핵 소추돼 직무정지 상태에 놓임에 따라 정상회의 개최를 올해 초로 일단 미뤄놓은 상태.

이와 관련 NHK는 일본 외무성 간부를 인용, "(일본) 정부는 3국 정상이 정기적으로 만나 경제·인적교류 등 폭넓은 분야의 의견을 교환하는 틀이 중요하다며 (정상회의의) 연초 개최를 제안했다"며 "일본의 이런 방침에 대해 중국과 한국에서도 이견은 나오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러나 박 대통령 탄핵을 둘러싼 한국의 내정 혼란이 언제 수습될지 불투명한 데다, 주한미군의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를 놓고 한·중 관계가 냉각되면서 중국 측에서도 한·중·일 정상회의의 조기 개최 문제에 대해 "신중한 자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작년 말엔 이나다 도모미(稻田朋美) 일본 방위상이 현직 방위상으로선 처음으로 제2차 세계대전 당시 'A급 전범'들이 합사돼 있는 야스쿠니(靖國) 신사를 직접 참배해 한·중 양국의 반발을 불러오기도 했다.

아베 총리는 올해 국교정상화 제45주년을 맞는 중국과의 관계 개선을 위해서라도 한·중·일 정상회의의 조기 개최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나, 현재로선 그 전망이 '불투명하다'는 지적이 많다.


ys41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