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부산ㆍ경남

부산 동구청 결국 고개숙여 사과…“소녀상 설치 막지 않겠다”

“더이상 감당할 수 없는 입장”…“여러분의 의지에 맡길 것”
부산경찰청 "재설치 막을 근거 없다…경찰 투입안해"

(부산ㆍ경남=뉴스1) 조아현 기자 | 2016-12-30 11:57 송고 | 2016-12-30 12:09 최종수정
30일 오전 10시께 부산 동구청 소회의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박삼석 부산 동구청장이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News1

'평화의 소녀상'을 강제 철거하고 반환을 거부하던 부산 동구청이 "더 이상 소녀상 설치를 막지 않겠다"며 "사죄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경찰도 이날 소녀상 재설치를 막을 근거가 없어 경찰을 투입하지 않겠다고 밝혀 일본 영사관 후문에 소녀상을 설치하는데 별다른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박삼석 부산 동구청장은 30일 오전 10시 소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러분의 애국충절에 동감한다. 이 자리를 빌어 사죄드린다"라며 '평화의 소녀상' 강제 철거에 대한 사과입장을 표명했다.

박 청장은 "소녀상 설치는 저희가 더이상 감당할 수 없는 입장"이라며 "소녀상 설치를 더이상 막지않고 여러분의 의지에 맡기겠다"고 말했다.

박 청장은 이날 사죄의 뜻을 밝히면서도 "(소녀상)철거의 권한은 구청장이 아니라 담당 부서의 권한"이라며 책임 회피성 발언을 했다.

기자회견장에는 부산겨례하나, '미래세대를 위한 소녀상 건립 추진위원회' 등 시민단체를 비롯해 소녀상 주변을 둘러싸고 연좌농성을 하다 경찰에 연행됐던 대학생들도 대거 참석하면서 비난의 목소리도가 터져나오기도 했다.

그는 "나도 일본과 감정이 썩 좋은 사람이 아니다. 보관하고 있던 소녀상은 안전도시국장이 책임지고 바로 내어드릴 것"이라며 "이전에 시민단체와 가졌던 3차례 면담을 통해 (내가) 정발장군 동상에 축사를 하겠다고 한 적도 있다"고 말했다.

박 청장은 "나는 소녀상 설치에 반대하지 않았다"고 밝히자 시민단체들은 "소녀상이 이미 철거됐는데 무슨 소린가"라며 거세게 항의했다.

시민단체의 비난과 항의가 계속되면서 박 청장은 자리를 뜨려고 시도했으나 입구가 막혀 갇히게 되자 구청장실에서 2차 면담이 진행됐다. 

윗선의 압력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그런적 없다. 누가 압력을 넣겠느냐"고 대답하다 한 시민단체 대표가 "소녀상을 설치하기 전 간담을 진행했을 당시 일본 영사로부터 항의서한을 받아 영사관 앞에 소녀상 설치가 어렵고 정발장군 동상 근처도 안된다고 했다고 이야기 하지 않았느냐"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이날 기자회견 이후 계속된 면담에서 시민단체들은 "지난 28일 소녀상 주변을 둘러싸고 있던 학생들을 한명씩 떼어내도록 현장에서 지휘한 안전도시과장의 사과와 소녀상 반환, 그리고 오는 31일 열릴 '평화의 소녀상'에서 경찰병력으로 막지 않겠다는 의지를 확고히 해달라"고 박 청장에게 요구했다. 

동구청은 영주 고가도로 아래 공터에 방치되어 있던 소녀상을 다시 싣고 부산 일본 영사관 앞에서 '미래세대를 위한 소녀상 건립 추진위'를 비롯한 시민단체에 다시 돌려주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한편 미소추는 31일 예정대로 소녀상 제막식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choah4586@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