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세월호 당일 靑 근무지?…'의무동'→'의무실' 말바꾼 조여옥

대통령 관저 옆 '의무동'에서 직원 이용 '의무실'로

(서울=뉴스1) 조규희 기자 | 2016-12-22 16:15 송고 | 2016-12-22 16:24 최종수정
 

조여옥 전 청와대 간호장교(대위)는 22일 세월호 참사 당일 청와대 경내 근무 위치를 '의무동'에서 '의무실'로 말을 바꿨다.

조 대위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특위 5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2014년 참사 당일 청와대 근무 위치를 번복했다.

앞서 조 대위는 지난 1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2014년 4월16일 세월호 참사 당시 대통령을 위한 전용 공간인 의무동에 근무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이날 청문회에선 세월호 참사 당일 근무 위치를 의무실이라고 말을 바꿨다.

의무동은 대통령이 머무는 관저 옆에 위치했고 의무실은 청와대 근무자들이 이용하는 곳으로 관저와는 멀리 떨어져 있다.

김성태 국조특위 위원장이 근무지와 관련 명확한 답변을 요구하자 "정확히 의무실에서 근무했다"며 "직원들을 진료하고 관저와 멀리 떨어진 곳이 의무실"이라고 말했다.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앞서 조 대위가 관저 옆 의무동에서 근무했다고 발언한 이유를 묻자 "그 당시를 정확히 기억하지 못했는데 청문회를 준비하며 의무실에서 의무동 교대 근무 전 인수인계 기간이 2014년 4월 20일부터 5월 2일 이었다는 것을 기억하게 됐고 따라서 그 전에는 의무실에서 근무했다"고 해명했다.

조 대위는 번복 의도 내지 이유를 재차 묻는 황영철 새누리당 의원의 질문에도 "그 당시(의무동 근무라고 발언할 때)는 (어디서 근무했는지) 기억 못했고 지금은 기억하는 것을 말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playingjo@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