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차병원 "朴대통령, 당선前 차움서 '길라임' 가명 사용"

드라마 이름 사용…당선 이후 방문엔 "확인해야"
보건복지부 "길라임 가명은 알지 못했다"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 | 2016-11-16 11:56 송고 | 2016-11-16 13:01 최종수정
서울 강남구 차병원 차움의원 모습./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대선주자 시절에 차병원그룹 의료시설 차움의원을 이용하면서 길라임이라는 가명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갈리임은 2011년 초 종영한 인기 드라마 '시크릿가든'의 여주인공 이름으로 박 대통령은 비슷한 시기에 차움의원을 이용해왔다.

차병원그룹은 그러나 박 대통령이 당선 이후에도 차움의원을 방문하고 길라임이란 가명을 사용했는지는 확인해주지 않았다.

그룹 관계자는 "박 대통령이 당선 이전에는 길라임이라는 가명으로 차움의원을 이용한 것은 맞다"면서도 "당선 이후 행적에 대해서는 확인 중이며 현재는 말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차광렬 차병원그룹 회장이 차움을 방문한 박 대통령을 레스토랑에서 식사대접을 했다는 주장에도 "확인이 필요하다"고 말을 아꼈다.

현재 최순실씨와 언니 순득씨의 차움 진료기록부에는 대표님, 박대표, 청, 안가뿐 아니라 길라임이란 기록이 남았다는 주장이 나오는 상황이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15일 최씨 자매 대리처방 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진료기록부에 청과 안가란 표기가 있었다는 내용을 확인했지만 길라임은 내용에 포함되지 않았다. 이를 두고 복지부의 부실조사를 의심하는 목소리까지 나온다.

복지부 고위 관계자는 "길라임이란 가명은 우리도 언론 보도를 보고 확인한 내용"이라며 "만약 사실이라면 차움의원에서 일했던 김모원장의 진료기록부 조작 혐의가 더 추가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난 15일 조사 결과를 발표할 때도 길라임이란 가명은 알지 못 했다"며 "자세한 내용은 형사고발을 통해 수사기관에서 규명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일각에서 복지부가 무엇을 숨긴다고 하는데 그럴 생각이 전혀 없다"며 "보건소 행정조사로는 의심을 확인하는 정도로 한계가 있다. 최대한 빨리 수사를 의뢰하겠다"고 말했다.


sj@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