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인천

인천 시민사회 "검단스마트시티 협상과정 직접 판단"

인천시에 협상 전 과정 정보공개 청구

(인천=뉴스1) 강남주 기자 | 2016-11-16 10:11 송고
유정복 인천시장(왼쪽)과 자베르 빈 하페즈 두바이 스마트시티 최고경영자(CEO)가 지난 1월22일 검단 스마트시티 조성사업 합의각서(MOA)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DB


인천시가 사실상 무산된 검단스마트시티에 대해 공식입장 발표를 계속 미루자 시민사회가 협상 전과정에 대한 정보공개를 청구하고 나섰다.

참여예산센터, 인천평화복지연대 등 4개 시민단체와 인천도시공사노동조합은 16일 보도자료를 내 “유정복 시장만 바라보고 있을 수 없다”며 “인천시와 두바이 측이 주고 받은 공식문서에 대해 정보공개를 청구했다”고 밝혔다.

정보공개 청구 대상은 △2015년 6월 체결 업무협약서 전문 △2016년 1월 체결 합의각서 전문 △2016년 10월31일 인천시의 최종 기본협약안 △코리아스마트시티(KCD)의 최종답변서 등이다.

검단스마트시티 조성사업은 인천도시공사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각각 50%씩 지분을 갖고 있는 인천 서구 검단새빛도시(1118만㎡) 중 470만㎡를 첨단 자족도시로 개발하는 프로젝트다. 유정복 인천시장이 지난해 3월 박근혜 대통령의 중동 순방길에 따라나서 얻어온 성과물이라며 야심차게 추진해 왔다.

인천시와 두바이 스마트시티(SCD)는 올 1월 이 사업에 대한 합의각서(MOA)를 체결했으며 8월28일 땅값을 3.3㎡당 184만원인 2조6173억원에 잠정 합의했으나 지난 2일 최종적으로 협상이 결렬됐다. 양측의 협상 기간동안 인천도시공사는 검단새빛도시 사업을 중단했고 1000억원에 달하는 금융비용을 부담했다.

이후 인천시는 잠정적으로 사업을 정리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으며 인천도시공사는 검단새빛도시 사업 재개를 준비 중이다.

이에 검단주민은 물론 시민사회가 여러차례 유 시장의 공식입장 표명을 요구했으나 유 시장은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이 단체들은 이번 정보공개청구를 통해 그동안 제기된 여러 의혹들에 대해 들여다 볼 생각이다.

이 단체들은 “이번 협상은 초기부터 경제자유구역 지정 여부, 기존 개발계획 변경 가능성 등 의혹 투성이였으나 시는 협상에 영향을 준다는 이유로 이러한 의혹에 대한 구체적 해명을 회피해 왔다”며 “시민이 직접 나서 검단스마트시티 협상을 판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inamju@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