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로엔 측 "소속 아티스트 악성 루머·허위 사실에 강경 대응"(전문)

(서울=뉴스1스타) 권수빈 기자 | 2016-11-16 08:52 송고
로엔엔터테인먼트 측이 소속 아티스트 보호에 강력 대응할 입장을 전했다.

로엔엔터테인먼트(이하 로엔) 측은 16일 "악성 루머와 허위사실 유포로부터 소속 아티스트를 보호하기 위해 권리침해사실 및 범죄행위 등에 대해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로엔은 현재 페이브엔터테인먼트, 크래커엔터테인먼트, 스타쉽엔터테인먼트, 킹콩엔터테인먼트,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문화인 등 자회사 레이블을 운영 중이다. 레이블 및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온·오프라인, 모바일 상에서의 각종 악성 루머 및 허위사실 유포 사례를 접하고 적극적인 대응에 나설 계획이라고 했다.

로엔 측이 범 레이블 적으로 악성 루머와 허위사실 유포에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News1star / 로엔엔터테인먼트


로엔 관계자는 "소속 아티스트들에 관한 근거 없는 루머 및 인신공격성 글들이 온·오프라인 등에서 정도와 수위의 한도를 넘어 아티스트 당사자는 물론 가족과 지인들까지 심각한 정신적 피해를 입히고 있다"며 "소속 아티스트들을 적극 보호하고 추가 피해자가 발생하는 것을 막기 위해 의도성이 명백한 악성 댓글 및 루머 등의 게재, 유포로 소속 아티스트를 비방하고 명예훼손 등의 피해를 주는 사례가 발생할 경우 선처 없이 강력한 법적 대응을 진행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다음은 로엔엔터테인먼트의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로엔엔터테인먼트 입니다.

로엔엔터테인먼트는 2013년 제작사업 멀티 레이블 체제를 국내 최초로 도입하여 현재까지 페이브엔터테인먼트, 크래커엔터테인먼트, 스타쉽엔터테인먼트, 킹콩엔터테인먼트,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문화인 등의 자회사 레이블과 함께, 콘텐츠 경쟁력 강화와 보다 안정적·발전적인 아티스트 매니지먼트를 위해 당사가 보유한 비즈니스 역량과 인프라, 자원을 적극 지원하고 있습니다.

최근 당사는 당사 및 자회사 레이블의 소속 아티스트들에 대한 온/오프라인, 모바일 상에서의 각종 악성 루머 및 허위사실 유포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는 사실을 인지하고, 해당 문제에 대한 보다 강경한 해결을 위해 아티스트나 레이블 단위의 단기적인 대응이 아닌 범 레이블 단위의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특정 아티스트에 대한 악의성 짙은 비방과 온/오프라인, 모바일 상에서 허위사실을 무분별하게 유포하는 행위는 명백한 범죄 행위이며, 이는 아티스트 본인, 가족, 소속사뿐 아니라 아티스트를 아끼고 응원해주시는 팬 분들께도 정신적인 상처와 피해를 끼칠 수 있다는 점을 숙고하여, 앞으로 당사인 로엔엔터테인먼트와 페이브엔터테인먼트, 크래커엔터테인먼트, 스타쉽엔터테인먼트, 킹콩엔터테인먼트,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문화인 등 자회사 레이블 소속 전 아티스트들에 대한 법적 보호 및 대응을 진행해 나갈 것임을 알려드리는 바입니다.

로엔과 함께 하고 있는 소속 아티스트를 사랑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 드리며, 앞으로도 변함없이 따뜻한 격려와 응원을 부탁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ppb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