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동북아

"朴대통령, 임기 마칠 가능성 70%"-유라시아 컨설팅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 | 2016-11-03 16:00 송고


© News1 오대일 기자

이른바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이 끝까지 임기를 마칠 가능성이 70% 정도라고 미국 컨설팅업체 유라시아그룹의 스콧 시먼 정치컨설팅 부문 아시아 선임 애널리스트가 2일(현지시간) 진단했다.

CNBC에 따르면 시먼은 이날 보고서에서 "박 대통령은 2018년 2월 끝나는 임기를 마칠 것이다. 하지만 탈당할 가능성이 높고, 권한의 상당 부분을 새 국무총리에게 넘길 수밖에 없을 것이다"면서 이같이 전망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권한은 외교와 국방, 국가안보 등 협소한 부분에 국한될 것이라고 봤다.

시먼은 "총리와 결합된 (권한이) 배제된 대통령과 어떻게든 통치와 야당의 이익을 모두 지키려는 내각이 관여되는 타협은 만들고 영위하기가 어려울 것이다"고 말했다.

다만, 정치인들은 이미 분노에 차 있는 국민들의 화를 더욱 돋우길 원하지 않기 때문에 경제부분에서의 정책결정은 정상적으로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시먼은 '깜짝' 개각에 대해서는 득보다 실이 많다고 봤다. 그는 "박 대통령의 바람에도 불구하고, 이번 기습 개각은 반발을 샀다. 야당은 이 조치는 (박 대통령) 권한을 유지하기 위한 전략의 일환이며, 거국중립내각 방안과 어긋나는 것이라고 분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시먼은 야당들이 의회 다수 지위를 이용해 김병준 총리 지명자 등을 거부할 가능성이 크며, 또 박 대통령은 현재의 취약한 입지를 감안할 때 야권의 반대를 묵살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정지지율이 급락함에 따라, 다수의 이코노미스트들은 소비자 지출과 투자, 심지어 국내총생산(GDP)이 타격을 받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들은 외교 정책도 위험에 처해질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시먼은 "박 대통령은 남든 떠나든 간에, 이번 스캔들과 관련해 부정적 결과물의 하나는 일본과의 관계 개선이 늦춰질 수 있다는 점이다. 특히, 국민들과 야당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을 마무리하려는 박 대통령의 방침과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려는 박 대통령의 2015년 합의에 공세를 강화할 것이다"고 진단했다.

그는 이번 스캔들로 두 협상이 차질을 빚게 되면, 한국에 대한 일본의 불만은 고조될 것이라고 말했다.


allday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