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전북

전북NGO “새누리당·청와대 배제한 내각 구성해야”

전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3일 시국선언

(전북=뉴스1) 박아론 기자 | 2016-11-03 11:31 송고
전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3일 오전 10시30분 전주풍남문광장에서 소속원 30여 명이 모인 가운데, 박근혜 퇴진과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규탄하는 시국선언과 현 세태를 풍자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있다.2016.11.3/뉴스1 © News1 박아론 기자

전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3일 오전 10시30분 전주풍남문광장에서 소속원 30여 명이 모인 가운데, 박근혜 퇴진과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규탄하는 시국선언과 현 세태를 풍자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있다.2016.11.3/뉴스1 © News1 박아론 기자

전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3일 "박근혜 대통령은 헌정질서 파괴와 국정농단의 책임을 지고 퇴진하라"고 밝혔다.

전북민족예술인총연합, 전북희망나눔재단, 참여자치전북시민연대 등 12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이 단체는 이날 오전 10시30분 전주풍남문광장에서 소속원 30여 명이 모인 가운데 시민시국선언을 하며 이같이 촉구했다.

562명의 시국선언 동참 확인서를 받은 이 단체는 박근혜 정권 퇴진과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 대한 진상규명 등을 촉구하며 최순실 국정농단을 풍자하는 퍼포먼스로 현 상황을 강도높게 비난했다.
  
단체는 "지금 거리는 대통령 하야와 탄핵 촉구를 외치는 국민의 목소리로 가득차 있다"며 "대통령의 권한을 한낱 사적인 도구로 전락시켜 헌정질서를 파괴하고, 국민을 우롱한 박근혜 대통령 그리고 최순실은 4년간 자행해왔던 악행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최순실과 주변 인물의 엽기적인 국정개입과 안하무인식 권력형 비리의 근본적인 책임은 박근혜 대통령에게 있음에도 박 대통령은 새로운 총리를 내정하고, 개각을 시도하며 국민들의 퇴진 요구를 외면하고 있다"며 "국민에 대한 사과와 퇴진 없이 여론의 눈을 돌리려는 국면전환용 속임수는 통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가학적이고 선정적인 보도에만 집착하며 시민 요구와 사회적 과제를 왜곡하는 보수언론 역시 국민들의 엄중한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단체는 "새누리당 역시 마지막까지 청와대를 비호하며 진실을 호도하려 했던 공동 주범이기에 사죄해야 마땅하다"며 "청와대와 새누리당을 배제하고 국민의 참여를 보장하는 국민비상내각을 구성해 도탄에 빠진 민생과 위기에 놓인 민주주의를 회복시켜야 할 것"이라고 성토했다.

단체는 "박근혜의 헌정유린과 국정농단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박근혜 퇴진 등 이 사태가 마무리될 때까지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는 것을 보여줄 것"이라며 "향후 전북시국회의와 함께 촛불집회 등에 참여해 지속적으로 행동을 벌일 것"이라고 밝혔다.


ahron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