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설리, 누드톤 상의 입고 요트 위에서…'일상도 섹시'

(서울=뉴스1스타) 홍용석 기자 | 2016-11-02 08:41 송고
그룹 에프엑스 출신 연기자 설리의 일상 셀카가 화제다.

설리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요트 위에서 찍은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설리는 누드톤 상의에 짧은 바지를 입은 채 환한 미소를 지으며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긴 팔다리가 눈길을 끈다.

설리가 눈길을 모았다. © News1star/ 설리 인스타그램


한편 설리는 최근 영화 '버닝'을 연출하는 이창동 감독과 미팅을 가졌다. 아직 출연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다. 이 영화는 강동원, 유아인이 출연한다.


star@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