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김무성 "재창당 수준의 납득할만한 조치 있어야"

"현 지도부 인식 매우 안이"…사실상 지도부 사퇴 요구

(서울=뉴스1) 최종무 기자, 김정률 기자 | 2016-10-31 09:38 송고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가 31일 최순실 국정개입 파문과 관련 "재창당 수준의 납득할만한 조치가 당에서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이번 사태와 관련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비박(非박근혜)계 의원 모임에서 "현 지도부의 인식이 매우 안이한 것이 아니냐"면서 이 같이 말했다고 황영철 의원이 회의 직후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이는 이번 사태와 관련 새누리당도 책임이 있는 만큼 사실상 이정현 대표를 비롯한 현 지도부의 사퇴를 사실상 압박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새롭게 비대위를 구성해 당의 체질을 전면적으로 바꾸는 혁신 작업을 추진해야 그나마 당이 잃어버린 신뢰를 조금은 되찾아 올 것이라고 생각한 듯 하다.  

김 전 대표는 또 "국정이 흔들림 없이 가야되지 않겠느냐"면서 우려의 뜻을 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빠른 시일 내에 거국중립 내각이 구성돼 박근혜 대통령의 남은 임기를 잘 마무리 지을 수 있어야 한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앞서 김 전 대표는 지난 27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개헌 토론회에서 "국민의 신뢰를 잃은 국가 리더십을 갖고 현재 체제가 유지돼서는 안된다"면서 "국민이 인정할 수 있는 거국중립 내각이 구성돼서 대통령의 남은 임기가 잘 마무리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데 동의한다"고 한 바 있다.




ykjm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