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인천

박대통령 배후조종?…'최순실 게임' 나왔다

인하대 학생동아리 IGRUS, ‘최순실 게임’ 출시
'최순실이 박대통령 조종' 내용…1000명이상 다운

(인천=뉴스1) 주영민 기자 | 2016-10-31 09:11 송고 | 2016-10-31 10:47 최종수정
인하대학교 학생동아리가 개발·출시한 모바일게임 '최순실게임' 소개 화면. 2016.10.31 © News1

전국적으로 '최순실 게이트'에 대한 비난 수위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인천의 한 대학교 학생동아리가 이를 풍자한 모바일게임을 개발·출시해 눈길을 끈다.

인하대학교 정보보호동아리 ‘IGRUS’는 모바일 게임 ‘최순실게임(최순실 게이트―Choi’s GATE)’을 개발해 지난 28일 출시했다.

이 게임은 사용자가 최순실씨가 돼 박근혜 대통령을 조종한다는 내용으로 최씨의 국정농단을 풍자하는 뜻을 담고 있다.

이 게임은 최씨가 연설을 앞둔 박 대통령을 돕는다는 내용으로, 제한 시간 안에 화면 아래에 나오는 세 가지 단어 중 맞는 것을 찾아 눌러 무사히 연설을 마치는 것이 목표다.

단어를 제대로 선택하지 못하면 박 대통령의 연설을 듣는 최씨의 얼굴이 붉어지며 화난 모습으로 바뀐다. 이어 “어떡하냐. 더 이상 대통령이 어떻게 해야 하는 것이냐”는 박 대통령 목소리가 나온다.

누리꾼들은 ‘판사님 저는 억울합니다’고 댓글을 달면서 사법 처벌에 대한 걱정을 드러내면서도 해당 게임을 내려 받고 있다.

현재 1000명 이상의 누리꾼이 이 게임을 내려 받았다.

이 게임을 제작한 IGRUS는 게임 설명을 통해 “건전하고 순실한 단어 짝맞추기 게임”이라며 “끌려갈 때까지 업데이트할 것 같다. (게임에 대해 평점) 5점을 주면 하루 동안 우주의 느낌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ymjoo@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