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민주당 "靑, 최순실에게 주던 정보 檢엔 줄수 없단 말인가"

靑 압수수색 방해 행위는 명백한 공무집행 방해"
"내각 총사퇴하고 중립 내각 구성해야"

(서울=뉴스1) 조규희 기자 | 2016-10-30 10:44 송고
 

더불어민주당은 30일 청와대의 검찰 압수수색 거부와 관련해 "최순실에게는 막 주던 정보를 대한민국 검찰에게는 줄 수 없단 말인가"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청와대의 압수수색 방해 행위는 명백한 공무집행 방해 행위다. 처벌의 대상임을 명심해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언제부터 청와대가 범죄자를 비호하는 보호막이었단 말인가.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는 것이 그나마 용서받을 수 있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기 원내대변인은 검찰을 항해서도 "청와대의 증거인멸 행위가 노골적으로 진행되는데, 무기력한 검찰이 안타깝다"고 꼬집었다.

이어 "'청와대 조사' 일개 검사가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라며 "검찰총장과 법무부 장관이 직접 나서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석수 특감은 소환하면서 우병우 수석 부인과 아들은 소환조차 못한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 성역없는 조사와 진상 규명으로 국민의 검찰로 다시 태어나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서는 "모든 사태의 원인은 대통령께서 비호하고 방조한 결과다. 스스로 자초하셨다"며 "'대통령 조사'는 필수 사항"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내각은 총사퇴하고 중립 내각을 구성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전날 검찰은 청와대의 협조로 '최순실 국정 운영 개입' 의혹 관련자의 자료를 제공받았으나 부족해 직접 압수수색을 시도했다. 하지만 청와대의 거부로 진행되지 못했고 이날 다시 압수수색을 시도한다는 계획이다.


playingjo@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