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생활/문화 > 문화일반

[카드뉴스]예순넷, 부산 남포동 '할배 패셔니스타'

(서울=뉴스1) 정수영 기자, 방은영 디자이너 | 2016-10-20 17:42 송고
‘한국의 닉 우스터’, ‘남포동 꽃할배’라 불리는 부산 남포동 여용기 씨(64). 직접 만들어 입은 양복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리면 댓글이 줄줄이 달린다. 튀는 듯하지만 어느새 젊은이들 사이에서 ‘워너비 스타일’이 된 예순넷 베테랑 재단사 이야기.

 

 
 

 

 

 


 

 

 
 

 

 

 

 

 

 





    


js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