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부산ㆍ경남

식품 이물질 신고 5년간 3만2천건 … 하루17.5건 꼴

(부산ㆍ경남=뉴스1) 이경구 기자 | 2016-10-07 13:43 송고
                강석진 의원(새누리당,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군) © News1
식품에서 이물질이 발견돼 소비자 신고로 적발된 사례가 하루 17.5꼴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강석진 의원(새누리당)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3만2000여 건의 식품 이물질 신고가 접수 된 것으로 밝혀졌다.

식품유형별로 '면류'가 5291건 신고 돼 가장 많았으며, 과자류 3561건, 커피3292건, 빵 또는 떡류 2295건, 음료류 2260건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신고된 이물질 종류로는 '벌레'가 전체의 37.5%(1만2343건)로 가장 많았으며, 곰팡이가 9.7%(3182건), 금속 7.9%(2609건), 플라스틱 4.8%(1591건), 유리 1.4%(464건) 등의 순으로 발견됐다.

이물 혼입에 따른 행정처분은 총 2294건에 불과 했으며 이 중 시정명령이 2054건(89.5%)을 차지했다.

문제는 식품 이물 신고를 받은 경우 신고접수일로부터 30일 이내 처리하도록 규정하고 있으나 실제 이보다 더 지연된 사례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3년간 식품 이물 신고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총 신고건수 1만3520건 중 1727건(12.8%)이 30일의 처리기한을 초과했다.

강 의원은 "국민들에게 위해가 될 수 있는 이물에 대해서는 정부가 철저히 조사하고 관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kglee63@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