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황교안 "사드배치로 인한 경제보복 우려 크지 않아"(상보)

윤병세 "中정부, 경제·군사제재 얘기 한 적 없어"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박승희 인턴기자 | 2016-07-19 12:47 송고
2016.7.19/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황교안 국무총리는 19일 야당 의원들을 중심으로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배치에 따른 중국과 러시아의 경제보복 우려가 나오는 데 대해 "여러 가지를 살펴보고 있으나, 그런 우려 소지는 크지 않은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 총리는 이날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긴급현안질문에 출석해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반도 사드배치에 따른 중·러의 경제적 보복조치를 우려하자 "기본적으로 한중관계가 고도화돼있어 쉽게 경제보복을 할 수 있는 구조가 아닌 건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황 총리는 이어 "중국과 계속 소통하면서 그런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외교부장관이 말했지만, 중·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이다. 안보리에서 대북제재를 결의한 모든 사항에 대해 중·러가 철저히 이행하고 있고, 앞으로도 그렇게 하겠다고 다짐하고 있다"며 "사드배치 문제는 국제제재와는 다른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자위적 조치"라고 말했다.

황 총리는 이어 설 의원이 '사드배치 때문에 북한 비핵화 수단은 멀어지는 등 미국이 동북아 사안에 대해 오판을 하고 있다'는 비판을 하자 "사드배치 결정은 증대되는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한미연합 방위 일환의 노력으로 진행 중"이라고 반박했다.

황 총리는 그러면서 "거듭 말씀드리지만, 북한의 증대되는 핵·미사일 위협에 대해 국가 안위와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한 뒤 "이런 측면에서 의원들이 걱정하는 중국 등 주변국 문제에 대해선 며칠 전 아셈(ASEM) 정상회의에 중·러 고위층 인사들이 참여했다. 이 회의에서 대북제재결의가 있었다. 그 어떤 협의체에서보다 더 강력한 대북제재결의가 있었다"고 강조했다.

황 총리는 또 "저희는 국민 걱정에 대해 소통하고 설명하는 데에 노력하겠다. 그러나 지금 중·러도 대북제재에 참여하고 있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황 총리는 뒤이은 정동영 국민의당 의원과의 질의응답에서 정 의원이 '6월 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났을 때 시 주석이 사드에 대해 강력한 우려를 표명하지 않았느냐'면서 조목조목 상황을 묻자 "양국 회담에서 논의한 것을 말씀드리는 건 매우 부적절하고, 필요한 말씀들을 다 드렸다"고 말을 아꼈다.

한편 윤병세 외교부장관도 중국의 경제제재 우려를 일축했다. 윤 장관은 앞서 윤영석 새누리당 의원이 '중국이 경제제재를 하면 어느 사업에서 가장 피해가 크고 액수는 어떻겠느냐'고 전망을 묻자 "중국정부에서 경제제재 취하겠다는 얘기도, 시사하겠다는 발언도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예견도 꼭 필요는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보복을 전제로 한 건 너무 이르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그런 일 없도록 분석과 대응을 마련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윤 장관은 '중국의 군사제재 움직임이 포착되지 않느냐'는 물음에도 "중국이 군사제재를 얘길 한 적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cho11757@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