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통일

北 교과서에 김씨 일가 초상화·사진 없어…왜?

낙서 등 훼손 우려 때문…우상화 관련 내용은 다수

(서울=뉴스1) 권혜정 기자 | 2016-07-17 11:52 송고 | 2016-07-17 15:30 최종수정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자료사진) © News1 조현아 인턴기자


북한이 김일성, 김정일, 김정은 등 김씨 일가의 초상화와 사진이 훼손될 것을 우려해 교과서에 이들의 사진 등을 전혀 싣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일본 매체인 아시아프레스가 최근 북한 초급·고급중학교 교과서 75권을 입수해 분석한 결과, 김씨 일가 우상화와 관련한 내용은 있었지만 초상화와 사진 등은 찾아볼 수 없었다. 

아시아프레스 오사카 사무소 이시마루 지로 대표는 이에 대해 "(학생들이) 매일 사용하는 책이기 때문에 혹시 훼손되거나 낙서를 하는 경우가 있어 아예 (초상화와 사진 등을) 없앤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김씨 일가를 우상화하는 내용은 교과서에 다수 포함돼 있다고 이지마루 대표는 전했다.

2013년 8월 발행한 초급중학교 1학년 영어 교과서 첫 페이지에는 'Let‘s Become True Sons and Daughters of the Respected General Kim Jong Un!(위대한 김정은 장군님의 참된 아들딸이 되자!)이라고 적혀 있는 등 각 학년의 영어 교과서 마다 김정은 우상화를 위한 문장과 내용 등이 포함됐다. 

이밖에도 2015년 8월 발행된 고급중학교 3학년 '김정일의 혁명역사' 교과서에도 김정은이 혁명가로 등장하고, 특출한 실력과 풍모로 인민들의 전적인 지지와 신뢰를 받고 있다고 설명돼 있다.  

이시마루 대표는 "김정일 사망 직후부터 북한 내에서 김정은에 대한 우상화 작업이 빠른 속도로 진행됐다"며 "내부 구호 간판들은 김정일에서 김정은으로 바뀌고, 교과서 안에서도 김정은의 위대성과 혁명가로서의 선전이 시작됐다"고 말했다. 


jung9079@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