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경기

노인·여성·아이 7명 묻지마 폭행 수원 30대女 구속기소

"쳐다보는 게 기분 나빴고 세상사는 게 짜증났다" 진술

(수원=뉴스1) 최대호 기자 | 2016-07-02 12:50 송고
뉴스1 그래픽. © News1 방은영 디자이너

거리에서 일면식이 없는 노인과 여성, 어린이 등 7명에게 이유 없이 폭력을 휘두른 30대 여성이 재판에 넘겨졌다.

수원지검 형사1부(이태승 부장검사)는 상해 등 혐의로 김모씨(30)를 구속기소했다고 2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달 3일 오후 5시께 경기 수원시 구운동의 한 인도에서 A씨(71)가 자신을 기분 나쁘게 쳐다봤다는 이유로 주먹과 하이힐을 신은 발로 B씨를 때리고 이를 말리던 시민 B씨(32·여)와 B씨의 아들(11)·딸(10) 등 4명에게도 폭력을 행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의 막무가내 폭행으로 A씨는 전치 4주, B씨 등 4명은 전치 2주의 상해를 입었다.

김씨는 같은 날 인근 거리에서 길을 가던 C씨(41·여)에게 돌을 던졌고, D씨(21·여)를 상대로는 "걸리적거린다"며 뺨을 때리기도 했다.

김씨는 앞서 5월2일 시내버스 안에서 E씨(50·여)와 시비가 붙어 E씨의 가슴부위를 때리는 등 폭행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상태에서 이 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는 수사기관에서 "쳐다보는 게 기분 나빴고 세상사는 게 짜증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sun0701@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