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광주ㆍ전남

'당신이 잠든 사이'…병실서 무통주사 몰래 투약한 간호사

(광주=뉴스1) 윤용민 기자 | 2016-05-14 14:39 송고
광주 광산경찰서는 14일 향정신성의약품인 무통주사를 상습적으로 투약한 혐의(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간호사 이모씨(28·여)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1월부터 이달까지 약 5개월간 자신이 근무하는 광주 광산구 한 병원에서 수차례에 걸쳐 환자들에게 처방된 무통주사 일부를 빼돌려 투약한 혐의다.

이씨는 이날 오전 1시30분께 병실에서 무통주사를 투약하고 있다가 잠에서 깬 환자의 신고로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이씨는 경찰 조사에서 "호기심에 투약했는데 이후 피곤함이 다소 해소돼 습관적으로 맞게됐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이씨의 모발, 소변을 채취해 국과수에 DNA 검사를 의뢰하는 보강조사를 실시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salchi@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