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박지원 "새누리당과의 연정, 현실적으로 불가능"

"文, 꿩 먹고, 알 먹고, 국물도 먹다가 당 분열"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2016-05-11 09:06 송고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11일 당내 일각에서 내년 대선 집권 계획으로 새누리당과의 연합정부론이 거론됐던 것과 관련해 "(국민의당) 정체성에 맞지 않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재차 선을 그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BBS 라디오 '고성국의 아침저널'과의 인터뷰에서 "제가 당내 의원들에게 (새누리당과의 연정론 거론을) 자제해주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 지금은 그러한 말이 나오지 않고 있다"며 이처럼 밝혔다.

그는 "새누리당 분들이 전부 우리 국민의당의 정체성을 인정하고 우리 당에 입당하면 좋은 방향이겠다"라며 새누리당과의 연정의 전제조건을 거론했다. 또한 "제가 주장한 연정론은 호남참여 연정론"이라고 강조했다.

4·13 총선 이후 자당의 호남 지지율이 하락한 것과 관련해서는 "꼭 연정론에 원인이 있다고 보진 않지만, 아무튼 언론에서 '국민의당이 승리에 도취돼서 오만한 것을 보였다' 등 몇 가지 지적이 있더라"라며 "만약 우리가 그렇게 오만하게 보였다면 빨리 반성 하고 우리의 잘못을 고쳐야 된다는 얘기를 했다"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더민주나 문재인 전 대표로서는 (호남에서의 총선) 패배에 대한 아픔이 있기 때문에 공을 들이려고 하겠지만, 아직 그러한 기미(더민주의 호남 지지율 회복)는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문 전 대표는 꿩도 먹고, 알도 먹고, 국물도 먹다가 당이 분열돼버렸지 않았느냐"며 더민주가 당권·대권 분리를 못했다고 지적했다. '향후 대권에 도전하라'는 시민 메시지에는 "굉장히 기분 좋은 소리다. 한 번 해보려고 한다"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또 20대 국회 원구성과 관련해 국회의장과 법사위원장을 맡는 당이 달라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입장이 결과적으로 새누리당 손을 들어주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새누리당 손을 들어준 게 아니라, 바른 일을 하면 바른 말을 하는 것을 손을 들어줘야 한다"고 답했다.


pej86@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