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생활/문화 > 공연ㆍ전시

NLCS Jeju, 네팔 학교재건 기금 마련 전시회 성료

수익금 네팔 가틀랑(Gatlang) 지역 학교재건 기금으로 기부

(서울=뉴스1) 전민기 기자 | 2016-05-09 14:11 송고
© News1
“같이 놀고 말하고 공부했던 아이들을 이제는 사진으로 밖에 볼 수 없다는 게 너무 슬퍼요. 이번 지진으로 인해 피해를 원상태로 돌려놓는데 적어도 10년은 걸릴지도 모르기 때문에 지금 우리의 도움이 절실해요.”

제주 영어교육도시 국제학교인 NLCS Jeju(North London Collegiate School) 학생들이 지진 피해로 고통받고 있는 네팔 학생들을 돕기 위해 연휴에도 두 팔을 걷어붙이고 나서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 1일부터 7일까지 제주공항 내에서 성황리에 개최된 ‘네팔 가틀랑 학교 재건 기금마련 아트리스 디지털아트 전시회’가 그것이다.

이번 전시회는 꾸밈이 없다는 뜻의 ‘아트리스(Artless)’라는 팀으로 뭉친 NLCS 제주 국제학교 학생 6명(12학년 이다은·최주리·이호준·이기현/10학년 윤준우/9학년 강신우)이 주최했다.

‘SEE IT, FEEL IT, KEEP IT(보다, 느끼다, 간직하다)’라는 슬로건 아래 학생들이 직접 현지 봉사활동 중 카메라 앵글에 담아온 사진 및 영상들이 공개됐으며, 전시회 수익금은 전액 마운틴차일드를 통해 가틀랑 지역의 학교 재건 금액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NLCS Jeju 관계자는 “2014년부터 네팔에서 자원봉사활동을 진행해 온 학생들은 지난해 4월 비정부기구를 통해 약 4,000만 원의 성금을 네팔에 전달하기도 했다”며 “네팔 지진 이후 학생들은 자신들이 봉사활동을 다녀왔던 가틀랑(Gatlang) 지역에 정부지원이 미치치 못하고 있다는 소식을 접한 후 잊혀져 가는 네팔의 어려움을 알리고, 이 지역의 학교 재건을 돕기 위해 이번 전시회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어 “평소 학생들은 네팔 아이들에게 조금이라도 더 큰 도움을 주고자 점심시간을 이용해 캠페인을 펼쳐 학생들과 선생님들로부터 기부금을 조성하고 있으며, 학부모들에게도 장문의 편지를 보내 기부 동참을 이끌어내는 등 전시회 이외의 모금 활동도 펼치고 있다”고 덧붙였다.


akdrkff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