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김홍걸, 안철수 연대 거부에 "이적행위…새누리 도와주나"

"안철수, 야당 무너뜨려 대권주자 하려는 것"

(서울=뉴스1) 조규희 기자 | 2016-03-28 08:58 송고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은 28일 야권 연대를 거부 중인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를 향해 "아예 새누리당을 도와주러 나왔다고 솔직하게 이야기를 하든지…, 여당을 도와주니 이적행위라는 말이 나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부위원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요즘 우스갯소리로 어부지리로 당선 가능성이 높아진 여당 후보들이 안 대표를 찾아가 큰절을 해야 된다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여당과 싸우는 것보다는 일단 야당을 무너뜨려서 다른 대권 경쟁자들을 제거하면 야권의 대권주자가 될 것이라고 생각하는 게 아닌가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더민주) 탈당 전부터 억지 주장을 늘어놓았고, 정치개혁을 선언한 분이 가서는 구태 정치인들을 1명 빼고 대부분 다시 공천을 했다"고 덧붙였다.

김 부위원장은 야권 연대 논의에 지지부진한 당 지도부에 대해서도 쓴소리를 했다.

그는 "우리 당 쪽도 반성할 부분이 많다"며 "정의당 쪽과의 연대는 상대적으로 쉬운 일인데도 그걸 제대로 정리를 못한 지도부에도 책임이 있다고 봐야한다"고 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 정진후 원내대표의 지역구에 자당 후보를 공천한 것을 비판한 것이다.

한편 '김 부위원장의 정치활동을 어머니 이희호 여사가 걱정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그렇지 않다"며 "(어미니가) 말렸다는 것은 더민주가 싫다든가 제가 정치 하는 것 자체를 극구 반대하신 게 아니고 정치판이 좀 험하기 때문이었다"고 했다.


playingjo@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