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시민단체 "방사능 오염 우려…사케 페스티벌 취소하라"

(서울=뉴스1) 김태헌 기자 | 2016-03-25 12:42 송고
시민방사능감시센터, 한국YWCA, 환경운동연합 등 11개 시민단체는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운니동 주한일본대사관 공보문화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16 서울 사케 페스티벌' 개최를 취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16.3.25 / 뉴스1 © News1

환경·여성 시민단체들이 일본 후쿠시마 인근 지역의 술이 방사능에 오염됐을 가능성이 있다며 26~2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6 서울 사케 페스티벌'을 취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민방사능감시센터, 한국YWCA, 환경운동연합 등 11개 시민단체는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운니동 주한일본대사관 공보문화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이번 행사에 참여하는 100여개 일본 양조장 중에는 5년 전 원전사고가 일어난 후쿠시마 인근 4개 현에 있는 곳도 포함돼있다"며 "여러 나라에서 일본산 수산물과 식품 수입을 전면 제한하는 가운데 사케 페스티벌을 하는 건 말도 안 된다"고 밝혔다.

전선경 서울방사능안전급식연대 공동대표는 "사케의 주 원료는 쌀과 물"이라며 "방사능 오염된 후쿠시마산 쌀로 만들었을지 모르는 사케를 한국인에게 먹이는 행위는 당장 멈춰야 한다"고 지적했다.

원전사고를 둘러싼 일본정부의 태도가 불신을 키웠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양이원영 환경운동연합 탈핵처장은 "소련은 체르노빌 사고 이후 반경 30㎞까지 거주민을 내보냈고 지금도 출입을 금지한다"며 "일본은 되레 5년 만에 '안전하다'며 다시 돌아와 살라고 홍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이 끝난 후 주한일본대사관에 행사 취소를 촉구하는 항의서한을 우편을 통해 전달했다.


y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