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16개 청년단체 모임 '총선청년네트워크', 공천 부적격 명단 발표

가장 공천 부적격한 인물…"노동법 추진자" 40.5%

(서울=뉴스1) 윤수희 기자 | 2016-02-23 14:28 송고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열린 '총선 D-50, 2016 총선청년네트워크 출발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투표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2016.2.23/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4월13일 총선이 50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16개 청년 단체로 구성된 '2016 총선청년네트워크'가 발족했다.

고려대학교 총학생회와 민달팽이유니온, 청년참여연대 등 16개 청년 단체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 참여연대 아름드리홀에서 '2016 총선청년네트워크' 발족식을 갖고 '공천 부적격' 기준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청년 306명을 대상으로 15일부터 22일까지 진행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중 가장 많은 40.5%가 "청년 실업을 이유로 쉬운 해고가 가능한 노동법을 추진한 사람"을 공천을 해서는 안 되는 인물로 꼽았다.

다음은 '인사청탁과 채용비리에 연루된 사람(13.7%)', '청년 및 청년정책을 비하한 사람(11.1%)', '월세 부담을 외면하고 빚내서 집을 사라고 한 주거빈곤 청년부채 유발자(9.2%) 순이었다.

이러한 공천 부적격 기준을 바탕으로 선정한 전·현직 국회의원 및 예비후보로는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 원유철 원내대표 등 새누리당 의원 16명과 자녀 취업청탁 의혹이 불거졌던 윤후덕 등 더불어민주당 의원 2명이었다.

특히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쉬운해고 가능한 노동법 추진', '청년정책 비하', '사학 비리 비호' 등 세 가지 기준에 부합해 공천 부적격 인물로 선정됐다.

이들 단체는 총선을 앞두고 청년의 다양한 목소리를 모으고 청년의 정치·투표를 독려하는 캠페인 활동과 함께 청년 정책 제도 도입 및 공천 부적격 인사에 대한 낙선 운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ysh@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