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與, 공천관리위 11명 인선 마무리…외부인사 6명 포함

창조경제·국가혁신 등 정부정책, 청년·여성 대변 인물 포함

(서울=뉴스1) 차윤주 기자 | 2016-02-06 18:39 송고 | 2016-02-06 18:40 최종수정
새누리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공천관리위) 이한구 위원장이 지난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향후 공천관리위 운영방식을 밝히고 있다. 2016.2.4/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새누리당이 6일 4·13 총선 후보자를 결정할 공천관리위원회 인선을 마무리했다. 
 
새누리당은 이날 한무경 한국여성경제인협회 회장(58·효림산업 대표이사), 이욱한 숙명여대 법대 교수(59), 김순희 교육과 학교를 위한 학부모연합 상임대표, 김용하 순천향대 금융보험학과 교수(55, 전 한국보건사회연구원장), 최공재 차세대문화인연대 대표(45), 박주희 바른사회시민회의 사회실장(35, 전 대통령 직속 청년위원회 위원) 등 6명의 외부인사를 공천관리위원으로 선임한다고 밝혔다.
 
새누리당은 보도자료를 통해 "외부위원은 정부가 추진 중인 창조경제, 국가혁신, 국민행복 등 정부 정책과의 연관성을 고려하고, 청년·여성 등 정치적 소수자를 대변할 수 있는 인사를 포함했다"고 설명했다.

한 회장이 창조경제를, 이 교수가 국가혁신, 김 상임대표와 김 교수가 국민행복, 최 대표, 박 사회실장이 청년·여성분야를 각각 맡는다. 
 
이들은 전날 임명된 이한구 위원장, 부위원장 겸 간사인 황진하 사무총장, 홍문표 사무1부총장, 박종희 사무2부총장, 김회선 클린공천지원단장 5명의 내부인사들과 함께 20대 총선에서 새누리당 후보자를 선별하게 된다. 
 
이날로 공천관리위가 정식 출범하면서 새누리당은 본격 공천체제로 돌입할 예정이다.
 
이 위원장은 지난 4일 기자회견에서 "굉장히 열심히 해야 한다. 시간이 너무 촉박하다"며 "밤을 새워서라도 (공천작업을)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chacha@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