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전문가 "北 수소탄 실험 여부 판별은 사실상 불가능"

국방부 주최로 열린 북핵능력 진단 워크숍서 주장
"지속적이고 강력한 대북제재 있어야"…北 제외한 5자회담 先개최론도 제기

(서울=뉴스1) 조영빈 기자 | 2016-01-19 17:10 송고
한민구 국방부 장관(오른쪽 네번째)이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북한 핵능력 수준 평가 및 우리의 대응방안'을 주제로 열린 외부전문가 초청 워크숍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News1 박세연 기자


북한의 이번 4차 핵실험이 수소폭탄 실험이라고 판단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황용수 원자력통제기술원 정책센터장은 19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한민구 장관 주재로 북한의 핵능력을 평가하기 위해 열린 민간 전문가 초청 워크숍에서 이같이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 당국자에 따르면, 황 박사는 핵실험 뒤 인공 핵종인 '제논' 등 핵실험의 종류를 판별하기 위한 입자가 발생하긴 하지만, 이를 포집하는 것이 어렵다고 말했다.

때문에 북한의 4차 핵실험이 수소탄 실험인지 증폭핵분열탄 실험인지 원자탄실험이었는지 판단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주장이다.

이와 관련,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최근까지 동해 등에서 다섯차례에 걸쳐 시료를 채취했지만 제논이 극히 미량 검출되어 어떤 종류의 핵실험인지는 분석하는 데는 결국 실패했다.   

또한 정영태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원은 이날 대북제재 실효성이 제기되는 데 대해 반박하고 강력한 대북제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란의 핵문제와 북핵문제가 다른 만큼 이란식 제재가 실효성이 없다는 주장이 있지만, 제재가 지속적으로 이뤄지면 대북압박 효과를 거둘 수 있다는 것이다.

김한권 국립외교원 교수는 5자회담 개최 필요성을 역설했다.

6자회담의 경우 '한미일 대 북중러'라는 전통적 대립구도를 다시 초래할 수 있는 만큼 북한이 이같은 구도 속에 숨을 수 있기 때문에 우선 북한을 제외한 5자회담을 통해 북핵문제에 대한 한반도 주변국 간 해법을 강구한 뒤 북한을 대화로 끌어들여야 한다는 게 김 교수의 주장이다.

이밖에 이춘근 과학기술정책연구원 선임연구원은 북한 핵시설의 인프라에 대해 설명했으며, 박지영 아산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북한의 핵능력이 날로 높아지고 있는 만큼 우리도 이에 대한 대비를 해야 한다는 주장을 편 것으로 전해졌다.

당국자는 다만 국방부와 민간 전문가들이 북한의 핵능력과 대응책에 대해 어떤 의견을 나눴는지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다.


bin19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