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지난해 국내 빅데이터 시장규모 2623억…전년대비 30%↑

미래부 "민·관 적극 투자 덕분"…중견기업 빅데이터 도입률 9.6%로 확장세

(서울=뉴스1) 맹하경 기자 | 2016-01-14 12:00 송고
© News1


지난해 국내 빅데이터 시장규모는 2623억원으로 전년보다 30% 이상 급성장했으며, 특히 중견기업들의 빅데이터 도입률이 늘면서 확장세를 보여줬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15년 빅데이터 시장현황 조사' 결과를 14일 발표했다.

2014년 국내 빅데이터 시장은 2013억원이었으나, 2015년에는 2623억원 규모로 늘면서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국내 시장 규모가 성장한 이유 중 하나는 민·관의 적극적 투자가 있었기 때문이라는 게 미래부의 설명이다. 빅데이터 관련 정부투자는 2014년 490억원에서 2015년 698억원으로 확대됐으며, 민간투자 역시 1925억원으로 전년 대비 26.4% 늘었다. 전반적인 빅데이터 투자 확대가 시장 성장으로 이어진 셈이다.

영역별로는 스토리지 시장이 전체 시장의 26.9%로 높은 비중을 나타냈다. 소프트웨어(23%), 서버(22.1%), 서비스(19.5%), 네트워크(8.4%) 등 다른 영역들의 성장 또한 두드러졌다. 특히 서비스 비중이 2014년 11.3%에서 2015년 19.5%로 성장했다. 미래부는 "서비스 비중이 늘었다는 건 빅데이터 시장이 점차 자리매김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직원 100명 이상의 국내 기업의 빅데이터 도입률을 살펴보면, 2014년 3.9%에서 2015년 4.3%로 상승했다. 매출액 1000억원 이상인 기업의 도입률은 2014년 8.1%에서 2015년 9.6%로 확장 추세를 나타냈다. 빅데이터를 도입한 기업들 대부분은 '고객관리 및 마케팅', '리스크 관리', '비즈니스 변화 모니터링' 등에서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질적 매출과 연계되는 분야에 빅데이터를 활용하려는 움직임이 활발한 것이다.

기업들은 또 향후 빅데이터 활성화를 위해서는 '빅데이터 관련 성공사례 전파'와 '관련 법제도 정비'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업종별로 활용이 가능한 빅데이터 성공사례나 모델 개발이 정부사업을 통해 적극 마련된다면 산업 활성화가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빅데이터의 분석·활용 및 거래가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법·제도적 정비가 이뤄져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강성주 미래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이번 조사는 국내 빅데이터 시장 전반에 대한 정확한 현황을 파악할 수 있는 좋은 기초자료"라며 "미래부는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2016년에 빅데이터 선도서비스 및 주요산업분야 전략모델 실증사업을 확대하고 중소기업·스타트업에 대한 사업화 지원을 강화하는 등 빅데이터의 본격 확산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조사결과는 미래부와 정보화진흥원 홈페이지를 통해 일반에 공개된다.

미래부 2015년도 빅데이터 시장조사 결과 © News1



hkmaeng@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