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일반동향

GTX 일산-삼성역 구간 민자로 추진…2019년 착공

서울-세종 고속도로 중 안성-세종 구간, 서울 위례선 경전철도 민자로

(세종=뉴스1) 최경환 기자 | 2015-12-29 15:00 송고 | 2015-12-29 15:14 최종수정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노선도/제공=국토부© News1

기획재정부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등 3건의 대형 사업을 민자사업으로 추진키로 결정했다.

기획재정부는 29일 노형욱 재정관리관 주재로 제3차 민자활성화추진협의회를 열어 GTX A구간(일산-삼성역), 서울-세종 고속도로 중 안성-세종 구간, 서울 위례선 경전철 등을 민자사업으로 추진할 계획임 발표했다.

모두 3조2000억원이 투입되는 GTX A구간(일산-삼성역)은 한국개발연구원(KDI)이 민자적격성조사를 진행 중이며 내년중 시설사업 기본계획을 수립해 오는 2019년 착공할 예정이다. 

서울 주요 거점을 30분대에 연결하는 광역급행철도망을 구축함으로써 수도권 교통난 해소와 장거리 통근자들의 교통복지를 높일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GTX © News1

서울-세종 고속도로 중 안성-세종 58㎞ 구간은 모두 2조3000억원이 투입되며 현재 민간 사업제안서가 접수된 상태다. 내년 중 민자적격성조사를 거쳐 2020년 착공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안성 71㎞ 구간은 도로공사가 우선 착수한 후 민자로 전환할 계획이다.

서울 위례선 경전철은 지난 7월 민간의 제안서가 접수됐으며 KDI 민자적격성 조사가 진행중이다. 내년중 민간투자사업지정 후 2019년 착공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재부 노형욱 재정관리관은 경기회복 효과와 삶의 질 제고를 위해 민간투자제도를 활용한 SOC 인프라 확충이 필요하다"며 "올해에만 약 13조원 규모의 대형 민자사업들이 새롭게 착수되거나 민간으로부터 제안됐고 내년에는 더 많은 대형 프로젝트에서 민자사업이 추진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khcho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