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동북아

기시다 日외상, 예산 출연에도 "국가 배상 아니다" 강조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 | 2015-12-28 16:37 송고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이 28일 오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위안부 문제 해결 방안과 관련한 회담에 앞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2015.12.28/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이 28일 오후 일본 취재진에 일본 정부가 군위안부 피해자 지원을 위해 정부 예산으로 10억엔 정도를 출연하기로 한 데 대해 "국가배상이 아니다"고 강조했다고 산케이신문이 보도했다.

기시다 외무상은 한일 간 청구권 문제가 "해결됐다"는 일본 정부의 법적 입장에 대해선 "기존과 다르지 않다"고 밝혔다고 지지통신은 전했다. 

기시다 외무상은 아울러 "합의할 수 있었던 것은 역사적이고 획기적인 성과다. 한일 관계자는 미래 지향적인 새로운 시대로 발전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일미한과 안보 협력이 전진할 수 있는 여지가 생긴 것이다"고 덧붙였다.





allday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