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생활/문화 > 공연ㆍ전시

'권진규미술관', 천재조각가 학창시절 보낸 춘천서 개관

(서울=뉴스1) 박정환 기자 | 2015-11-24 11:24 송고
권진규 작 '지원의 얼굴' (사진제공 아트파크)

'권진규 미술관'이 한국 근대미술의 3대 거장으로 꼽히는 조각가 권진규(1922~1973)가 학창시절을 보낸 강원 춘천시 동면에서 12월5일 개관한다.

춘천은 권진규가 1938년부터 1943년까지 5년동안 학창시절을 보낸 곳이다. 그가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떠난 지 72년이 흐른 뒤 개관하는 '권진규 미술관' 초대 관장은 권진규기념사업회 명예회장이자 그의 여동생인 권경숙 씨가 맡는다.

권진규는 박수근, 이중섭과 더불어 한국 근대미술의 3대 거장으로 손꼽히는 '천재 조각가'다. 1965년 서울신문회관에서 우리나라 최초의 조각 초대전을 여는 것을 필두로 1972년 52세로 생을 마감하기까지 그의 작품들은 대중의 관심과 사랑을 받아 왔다.

그는 함흥에서 태어나 춘천고등보통학교와 일본 무사시노 미술대학을 졸업했다. 석조, 테라코타, 마른 옷칠 등의 재료를 사용하여 지인과 주변의 인물들을 모델로 수많은 초상과 자소상을 제작했다.

권진규가 남긴 수많은 작품 중에서 특히 여성의 흉상과 두상이 주목을 받고 있다. 최초의 여성 모델은 첫사랑이었다. 1951년 같은 아틀리에에서 실기 수업을 받으며 알게 된 서양화과 2학년 오기노 도모에게 모델을 의뢰해 작품을 제작한다. 이것이 계기가 되어 둘의 교제가 시작된다.

귀국 후 한국에서의 첫 여성 모델은 영희다. 1970년까지 가사를 도우며 권진규를 돌보고 작품 제작을 도운 여성이다. '영희' '땋은 머리' '비구니'가 탄생했다.

대부분의 작품명이 모델의 이름 그대로다. '지원의 얼굴' '애자' '현옥' 등은 40년 이상 지난 지금도 작품에서 모델의 특징을 쉽게 확인할 수 있어 사실주의 조각으로 평가되고 있다. 얼굴의 골격, 얼굴에 감도는 생기 등 모델의 이상적인 조형이 그대로 표현돼 있기 때문이다.

'권진규 미술관'은 개관을 기념해 '권진규와 여인'전과 현대미술기획전 '요술·미술 3D'전을 12월5일부터 개최한다.

'권진규와 여인'전에서는 권진규가 일생에 걸쳐 마지막 순간까지 그리워했던 애인이자 동료였던 도모의 얼굴을 담아낸 작품부터 일본에서 수학했던 시절 유독 치중한 석조, 지인을 모델로 한 유명 테라코타 인물상을 만나볼 수 있다.

'요술·미술 3D'전에는 백남준, 김경민, 김기민, 김동유, 김용진,김창열, 문형민, 박동진, 배준성, 백윤기, 이용덕, 임근우, 정두진, 정정주, 정태섭, 조병섭, 지용호, 한만영, 황규태 등 원로부터 신진 작가까지 총 19명의 회화와 미디어 등 40 여점을 전시한다.

가격 5000~1만원. 문의 (033)243-2111.

권진규 미술관 개관기념전 포스터 (사진제공 아트파크)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