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어린이 아토피 발병률 제주가 1위 의외…이유는? "몰라"

남부지역으로 내려갈수록 환자 많아져…대기오염 등도 원인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 | 2015-11-18 10:05 송고 | 2015-11-18 10:23 최종수정
아토피 피부염 어린이와 부모를 상징하는 그래픽./© News1 방은영 디자이너
아토피 피부염 어린이와 부모를 상징하는 그래픽./© News1 방은영 디자이너

전국 16개 시·도 중 어린이 아토피 피부염 유병률이 가장 높은 곳은 제주로 밝혀졌다. 특히 제주에 사는 여성 어린이는 전국에서 아토피 피부염 보유율이 21.1%로 가장 높았다.
18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피부과 박영민 교수팀이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국민건강영양조사(2008∼2011년) 자료를 토대로 1~18세 8947명의 아토피 피부염 유병률을 분석해 이 같은 연구 결과가 확인됐다.

연구 내용을 보면 우리나라 18세 이하 어린이·청소년의 평균 아토피 피부염 유병률은 13.5%였다. 8명 중 1명꼴로 아토피 환자인 셈이다.  

전국에서 아토피 유병률이 가장 높은 곳은 제주로 17.7%에 달했다. 이어 부산 17.2%, 광주 16.3%, 대구 16.1% 순이었다. 반면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과 강원 지역은 10∼15%로 다소 낮았다.

광역 단위 지방자치단체 중 아토피 유병률이 가장 낮은 곳은 충남(9.1%)으로 제주의 절반 수준이었다.
전반적으로 수도권보다 남부 지역으로 내려갈수록 아토피 유병률이 높았다.

박 교수는 "남부 지역 어린이에게 아토피가 잦은 이유는 불분명하다"면서도 "저(低) 위도 지역 거주자의 아토피 증상이 상대적으로 심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있다"고 설명했다. 

어린이 아토피 유병률은 연령, 부모의 소득 수준, 거주지 여부에 따라 상당한 차이를 보였다. 아토피 유병률이 상대적으로 높은 나이는 5세(19.8%), 8세(19.1%), 6세(18.7%)였다.

유병률이 낮은 나이는 15세(7.9%), 18세(8.5%), 16세(10.2%)로 조사됐다. 대체로 나이가 어리거나 초등학교 입학 무렵에 아토피 피부염 유병률이 높아지는 특징을 보였다.

부모의 소득이 높은 아이의 아토피 유병률은 저소득 가정에서 자란 또래보다 35%나 높았다. 또 도시에 사는 아이의 아토피 유병률은 농촌 등 시골에 사는 또래보다 24%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박 교수는 "도시에 사는 어린이의 아토피 유병률이 높은 것은 대기오염 등 환경적 요인과 관련이 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대기오염 물질이 많을수록 아토피 증상이 악화된다는 연구 결과는 지난 2013년 국내에서 나왔다.

삼성서울병원과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의 공동 연구 결과로 대기 중 미세먼지, 벤젠 등의 농도가 짙어질수록 아토피가 심해진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한편 박영민 교수팀의 이번 연구 결과는 국내 영문 학술지인 AAIR(알레르기, 천식, 면역학 연구) 최신호에 실렸다.


sj@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