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구ㆍ경북

영덕원전 유치 주민투표 이후 "민심이반 우려"

(영덕=뉴스1) 최창호 기자 | 2015-11-13 15:19 송고
지난 12일 경북 영덕군 영덕읍으로 들어가는 도로변에 '주민화합'을 호소하는 현수막이 내걸려있다./뉴스1 자료© News1

정부와 지자체의 반대 속에 영덕핵발전소 유치를 놓고 벌인 주민투표 이후 민심이반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다.

지난 11, 12일 이틀간 정부의 제7차 전력기본계획에 따라 경북 영덕에 건설할 예정인 천지원자력발전소 유치에 대한 주민 의견을 확인하기 위해 실시된 주민투표는 별다른 마찰없이 마무리됐다.

13일 주민투표 관리위원회에 따르면 투표 결과 영덕군 전체 유권자 3만4432명 중 32.53%인 1만1201명이 참여해 유치 반대 1만274표, 찬성 865표, 무효 70표로 나타났다.

하지만 주민투표관리위원회와 원전 유치 찬성단체인 영덕천지원전추진특별위원회(이하 원전추진특별위)의 집계 결과가 큰 차이를 보여 혼란을 초래하고 있다.

주민투표관리위원회 측은 "전체 유권자(3만4432명)를 대상으로 투표율을 집계하는 것도 맞지만 투표인명부에 등재된 1만8581명으로 산정할 경우 1만1201명이 투표해 투표율이 60.3%이며, 부재자를 제외하면 총 유권자 대비 투표율이 41%"라고 주장했다.

영덕핵반전소반대 범국민연대는 13일 성명서를 내 "주민투표를 통해 주민들의 핵발전소 유치에 대한 반대의 목소리를 다시한번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원전 유치에 찬성하는 원전추진특별위원회 측은 주민투표관리위원회의 투표율에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투표가 진행되는 이틀간 투표소마다 3명의 인력을 배치해 투표소 출입 인원을 계산한 결과 총 9401명이 투표에 참여해 투표율이 27.3%에 불과하며, 자체 제작한 선거인명부는 신뢰성이 없다"고 했다.

이완섭 영덕천지원전추진특별위원회 홍보팀장은 "시작해서는 안되는 투표였다. 결국 지역 민심을 둘로 갈라놓은 형국이 되고 말았다"고 말했다.

그는 "주민투표가 진행되는 동안 투표종사원 등 지원 인력이 지역민이 아니라 외부인들로 구성돼 유치 찬성에 표를 던진 유권자가 있는 것으로 안다. 투표 결과에 대한 앙금이 오랜 시간이 지나도 남을 것"이라며 "정부와 한수원이 지역민심을 달랠 특단의 조치를 내놔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민투표에 참여했던 영덕군 강구면, 창수면, 남정면의 유권자들은 "정부가 하는 일에 일일히 뭐라고 말할 순 없지만 주민들이 어떤 마음을 갖고 있는지 시간을 갖고 살펴야 할 것"이라며 "정부의 성급한 결정 때문에 주민들간에 갈등이 생겨서는 안된다"고 입을 모았다.

정부는 2012년 9월 영덕지역을 신규 원전 2기 건설지역으로 지정·고시했으며 최근 제7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을 통해 매정리와 노물리 등 4곳에 2026~2027년 원전을 건설할 계획이다.


choi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