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TV까기] ‘발칙하게 고고’ 채수빈, 시청자 속인 악어의 눈물

(서울=뉴스1스타) 백초현 기자 | 2015-11-03 07:00 송고
배우 채수빈(권수아 역)이 ‘발칙하게 고고’에서 두 얼굴의 악녀로 변신했다.

권수아는 지난 2일 밤 10시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발칙하게 고고’(극본 윤수정 정찬미/연출 이은진 김정현) 9회에서 자신을 협박하는 사람이 강연두(정은지 분)라고 확신하고 그를 낙오시킨 뒤 홀로 숙소로 돌아왔다.

완벽할 것 같았던 권수아의 계획은 김열(이원근 분)에 의해 허점이 드러났고 상황은 역전됐다. 권수아를 협박한 사람은 강연두가 아님 김열이었다. 김열은 권수아의 행보를 꿰뚫으며 그의 악행을 조금씩 응징해 나갔다.

    
배우 채수빈이 악녀의 본색을 드러내며 연기력을 펼쳐냈다. © News1star/KBS2 ‘발칙하게 고고’ 캡처


김열의 눈부신 활약은 악녀 권수아를 벼랑 끝으로 몰고 갔다. 권수아는 자신의 범행 사실이 드러날까 노심초사했다. 불안에 떠는 권수아의 눈빛은 보는 이마저 안타깝게 만들었다. 권수아는 김열이 캠프파이어에서 모든 것을 털어놓겠다고 하자 캠프파이어에 참석하는 것조차 두려워했다. 그는 힘들게 캠프파이어에 참석한 후에도 불안감을 쉽게 거두지 못했고 눈빛은 크게 흔들렸다. 친구들은 신나게 웃고 떠들며 캠핑을 즐겼지만 권수아는 언제 어떻게 자신의 악행이 드러날지 몰라 조마조마 했다.

결국 권수아는 김열에게 모든 것을 털어놓으며 시간을 달라고 부탁했다. 그는 “무서웠다. 이번에도 2등하면 엄마한테 죽는다. 내가 잘못한 거 안다”며 눈물을 흘렸다. 결국 김열은 권수아의 진심에 3일의 말미를 줬다. 시청자 역시 권수아의 눈물과 그가 앞서 보인 태도를 통해 연민을 느낀 상태였기에 김열의 양보는 충분히 공감할 수 있었다. 

모두가 방심하는 사이 권수아는 뒤통수를 제대로 쳤다. 그의 눈물은 일시적으로 상황을 모면하기 위해 흘린 악어의 눈물이었음이 드러났다. 김열이 자리를 떠나자 권수아는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눈물을 닦아냈다. 차갑게 굳은 그의 표정과 눈빛은 배신감을 더욱 배가시켰다

권수아의 악행은 언제 어떻게 변할지 모르는 두 얼굴 때문에 더욱 무서웠다. 이는 권수아가 욕망에 사로잡힌 전형적인 악녀가 아니기에 가능한 결과였다. 권수아의 악행은 엄마의 욕심에서 시작됐다. 전교 1등을 강요하는 엄마의 바람은 권수아를 악행의 늪으로 인도했다. 이처럼 권수아의 악행에는 만년 2등의 설움이 묻어 있었다. 때문에 시청자가 그의 악행에 돌을 던지는 것은 쉽지 않았다. 권수아가 저지른 악행에 분노하면서도 그의 상황을 이해하고 연민을 느끼는 아이러니한 상황이 펼쳐지는 것도 당연하다. 

권수아로 분한 채수빈은 이를 잘 활용했다. 그는 청순한 자신의 이미지를 십분 활용해 연민을 자극했다. 권수아가 그럴 수밖에 없는 이유를 설명하고 인간적인 감정에 호소했다. 그는 차곡차곡 반전을 위한 포석을 깔며 자신만의 악녀 캐릭터를 그려왔다. 채수빈은 필요한 순간 악녀의 민낯을 드러내며 시청자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이번에도 마찬가지였다. 권수아는 김열이 3일의 시간을 줬지만 사과를 하는 대신 USB를 찾아 없애는데 주력했다. 기회는 그렇게 사라졌고, 결국 모든 것은 인과응보로 귀결됐다. 한순간에 상황은 권수아가 손 쓸 수 없게 커져버렸다. 이에 악어의 눈물을 흘린 권수아가 앞으로 어떻게 위기를 극복하고 악역의 끝을 보여줄지, 반대로 자신의 과오를 반성하고 모든 것을 원래대로 되돌릴지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poolchoya@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