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ITㆍ과학

브릿지바이오, 부작용없는 대장염 치료제 개발한다

화학연과 성균관대가 개발한 치료물질 30억에 브릿지바이오에 기술이전

(서울=뉴스1) 맹하경 기자 | 2015-10-29 12:00 송고


유도 궤양성 대장염 모델을 이용하여 TRP-401의 대장염 조직에 미치는 효과를 살펴본 결과 우수한 염증 억제 및 점막 손상 치유 효과가 관찰됐다. (미래부 제공)© News1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된 부작용 없이 궤양성 대장염을 치료할 수 있는 신물질이 국내 바이오벤처에 30억원에 기술이전돼 조만간 신약으로 가시화될 전망이다.

29일 미래창조과학부는 바이오·의료기술 개발사업을 통해 한국화학연구원과 성균관대학교가 공동개발한 난치성 염증질환 치료용 신물질 'TRP-401'이 브릿지바이오로 기술이전됐다고 밝혔다.

기술이전 계약식은 오는 30일 화학연과 성균관대, 브릿지바이오가 함께 모여 진행되며, 기술이전비는 30억원이다. 기술이전 계약이 완료되면 이 단체들은 난치성 염증치료제 전임상 후보물질 개발 및 신약 공동개발을 위해 협력하게 된다.

난치성 염증질환 치료용 신물질 'TRP-401'은 생체 내에 존재하는 염증억제 신호전달 단백질의 구조로부터 도출된 화합물로, 화학연 이광호 박사팀과 성균관대 박석희 교수팀이 2012년부터 4년간 공동으로 개발해 냈다. 연구진은 TRP-401을 궤양성 대장염 동물 모델에 적용해 기존 치료제 대비 탁월한 효과를 검증했으며, 이외 천식 등 다양한 난치성 염증질환에 적용이 가능함을 확인했다.

특히 이번 성과는 성균관대의 기초연구과제가 미래부의 중개연구과제의 지원을 거쳐 기업의 기술사업화로 이어졌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기초연구성과가 사장되지 않고 정부의 후속지원을 통해 시장으로 진출하게 됐다. 기술이전을 받는 브릿지바이오는 2015년 설립된 바이오텍 벤처 회사다. 향후 화학연 및 성균관대 연구팀과 협력해 전임상 연구를 위한 TRP-401의 효능 평가, 독성 실험 등을 거쳐 궤양성 대장염, 크론병 등 다양한 염증 질환 치료용 신약으로 개발할 예정이다.

현재 임상에서 사용되고 있는 난치성 염증질환 치료제, 특히 궤양성 대장염 치료제들은 치명적인 감염 등 부작용의 위험성으로 인해 실제 환자적용에는 많은 어려움이 있다. 질환의 근본적인 치료제가 아닌 증상 완화 및 응급상황에서의 처치를 위한 약물로 한계가 뚜렷했다. 이번 신약소재는 염증 부위에 국소적으로 작용해 기존 치료제에 존재하던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염증치료효과를 극대화해 단순 증상 개선을 넘어 근본적인 치료·예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hkmae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