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방ㆍ외교

"북한 도발 가능성 높아…도발 후 단합된 대응이 중요"

신범철 외교부 정책기획관

(서울=뉴스1) 황라현 기자 | 2015-10-03 12:35 송고
신범철 외교부 정책기획관. © News1
신범철 외교부 정책기획관은 2일(현시시간) "북한은 그들만의 독특한 계산법이 있어 도발 가능성이 높을 것"이라며 "중요한 것은 북한의 도발 후 6자회담 5개 참가국들의 단합된 대응"이라고 밝혔다.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신 기획관은 이날 미국 워싱턴DC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개최한 토론회에 참석해 "단합된 대응을 통해 북한의 계산법을 변화시킬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동북아시아 평화 구축 노력'이란 주제로 열린 이번 토론회에서는 미국과 한국의 전, 현직 관리와 전문가들이 참석해 북한의 도발 이후 국제사회의 대응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에반 메데이로스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담당 선임 보좌관도 "북한의 도발에 어떻게 대응하느냐가 관건"이라며 "(북한이 도발했을 때) 동맹을 강화하고 미군의 역내 주둔 상태 변화를 고려하는 것과 대북 추가 제재안을 도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또다른 참석자인 중국 인민대학의 진칸롱 박사은 북한이 국내 정치적 이유로 '위성'을 발사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으며, 최강 아산정책연구원 부원장은 북한의 도발 시기에 대해 북한이 당 창건 기념일인 오는 10일보다 늦을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한편 일본 정책연구대학원의 미치시타 나루시게 교수는 북한이 과거 10월 노동당 창건 기념일을 전후해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나선 선례가 없다며 그 가능성을 낮게 내다봤다.


greenaom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