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인천공항선 김치찌개 한그릇 9500원…가격폭탄 이유가?

서울시내 평균보다 4000원 이상 비싸
與 이노근 "과도한 임대료 상승 제한해야"

(서울=뉴스1) 김영신 기자 | 2015-09-26 10:00 송고
인천국제공항

인천국제공항 내 상업시설에서 판매되는 음식들의 가격이 서울 시내 평균보다 4000원 이상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과도한 음식 가격 때문에 공항 이용객들이 '바가지'를 쓰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2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이노근 새누리당 의원이 인천국제공항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인천공항 내 CJ 푸드빌에서 팔리는 김치찌개는 9500원이었다.

서울시 물가정보 사이트를 보면 서울 시내 음식점의 김치찌개 평균 가격은 5500원이다. 인천공항에서 시내 평균보다 4000원 비싸게 김치찌개가 팔리고 있는 것이다.

삼계탕, 비빔밥, 냉면, 된장찌개 등 주요 음식 가격 역시 인천공항에서 서울 시내 평균가보다 훨씬 높게 책정돼있다.

인천공항 아워홈에서 삼계탕은 1만6000원, CJ 푸드빌에서 비빔밥과 된장찌개는 각각 9500원이었다. 삼계탕과 비빔밥, 된장찌개의 서울시내 평균가는 각각 1만400원과 5300원이다.

이처럼 인천공항에서 유독 음식 가격이 높은 이유는 임대료가 높기 때문이라고 이 의원은 지적했다.

연간 수십억대의 임대료를 내야하는 업체들 입장에서는 음식 가격을 스스로 내리기가 어렵다는 것이다.

이에 이노근 의원은 "인천공항의 밥값 '바가지'의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간다"며 "공항 차원에서 상업시설에 대한 과도한 임대료 상승을 제한해야한다"고 밝혔다.


eriwhat@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