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자동차산업

폭스바겐 리콜사태 일파만파…현대차 '반사이익' 기대

현대차, 미국서 가솔린 차량만 판매...기아차, 10월 'K5' 유럽 판매

(서울=뉴스1) 최명용 기자 | 2015-09-23 18:19 송고 | 2015-09-24 16:05 최종수정
폭스바겐 리콜 사태가 일파만파 퍼지는 가운데 22일 오후 서울의 한 폭스바겐 전시장 앞으로 시민들이 지나가고 있다.
(뉴스1 DB)


폭스바겐 리콜 사태가 일파만파 번지면서 국산 완성차업계의 글로벌 시장 '반사이익'이 조심스럽게 점쳐지고 있다.

폭스바겐은 미국에서 배출가스 조작사건이 드러나면서 48만2000대를 리콜해야 한다. 이 사건이 미국에서 그치지 않고 글로벌로 확산될 경우 리콜대수는 1100만대에 달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글로벌 판매1위 폭스바겐그룹의 추락은 현대기아차의 판매상승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크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23일 외신과 업계에 따르면 독일 프랑크푸르트거래소에서 폭스바겐 주가는 현지시간 오전 9시 50분경 110유로에 거래되고 있다. 장중 102유로까지 하락했다.

폭스바겐 주가는 리콜사태가 불거지기 직전 167유로에 거래된 바 있으며 연중 고점은 지난 3월로 254유로였다. 고점 대비 56%, 리콜 이슈 직전과 비교하면 35% 하락했다. 리콜 사태 이후 사라진 시가총액만 300억달러, 약 35조원에 달한다. 

폭스바겐 배출가스 저감장치 조작사건은 미국 환경보호청에 의해 발각됐지만 현재 우리나라를 비롯해 독일 등 세계 각국의 정부들이 폭스바겐 차량에 대한 배출가스 재조사를 하겠다고 나선 상태다. 이는 폭스바겐그룹의 동급 차량이 모두 해당돼 리콜대수는 전세계 1100만대에 이를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미국에선 집단소송 움직임까지 벌어지고 있다. 리콜 사태가 불거진 뒤 이틀만에 약 25건의 집단소송이 제기됐고, 소송건수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여기에 주가하락에 따른 증권집단소송까지 이어지면 폭스바겐이 부담할 비용은 천문학적 규모로 불어날 수 있다.

현대·기아차 입장에서는 폭스바겐의 위기가 곧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대자동차는 폭스바겐의 리콜 사태에서 상대적으로 자유롭다. 전통적으로 디젤차량보다 가솔린차량 비중이 높은 데다, 미국에선 디젤차량을 팔지 않기 때문이다. 투싼 등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모델도 모두 가솔린이다. 가솔린은 디젤보다 탄소함유량이 15% 이상 적어 배출가스 환경규제에서 자유롭다. 유럽에서도 현대차의 디젤 비중은 시장평균에 못미친다. 현대차의 디젤 판매 비중은 유럽에서 36% 수준이지만 유럽시장 평균은 53%다.

김진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폭스바겐의 리콜은 디젤 엔진을 주력으로 하는 유럽업체들의 경쟁력 약화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며 "현대차의 디젤 비중이 시장보다 작기 때문에 유럽과 국내에선 반사이익이 확실시된다"고 전망했다. 

폭스바겐이 이번 리콜 사태로 신차 판매를 중단하면서 직접적인 혜택도 예상된다. 폭스바겐은 미국에서 '파사트' 판매를 중단했고, '티구안'의 경우 이미지 추락에 따라 매출감소가 예상된다. 반면 기아자동차는 10월에 미국에서 '신형 K5'를 출시하는 데 이어, 내년에 유럽에서 '신형 스포티지'를 출시한다. 

이재일 신영증권 연구원은 "파사트 판매중단에 따라 K5에 대한 신차 판매호조가 기대된다"며 "신형 스포티지의 경우 폭스바겐 티구안과 함께 유럽시장에서 2, 3위에 올라 있는데 티구안의 신차효과가 반감되면 스포티지가 유리해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xpert@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