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한남대교서 30대 여성 몰던 람보르기니 가드레일 '쾅'

경찰 "음주운전은 아냐…진로변경 하던 차 피하려다 사고난 듯"

(서울=뉴스1) 박현우 기자 | 2015-09-14 08:39 송고 | 2015-09-15 19:36 최종수정
14일 오전 2시쯤 서울 한남대교 북단 입구에서 고급 외제차 람보르기니가 가드레일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운전자 이모(32·여)씨가 경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에 따르면 사고 당시 이씨는 음주 상태는 아니었다.

경찰 관계자는 "'진로를 변경하려던 다른 차량을 피하려다 사고가 난 것 같다'는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hwp@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