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영화

'미남스타' 정이건, '꽃거지' 배드민턴 단장으로 변신

(서울=뉴스1스타) 유수경 기자 | 2015-09-09 09:07 송고
배우 정이건이 '꽃거지'로 변신했다.

오는 24일 개봉하는 '소림 셔틀콕'은 한때 악명 높은 은행강도였다 현재는 무쓸모 동네 루저로 살고 있는 리우단(정이건)과 넘사벽 실력을 가진 가우사우(조시 호)가 배드민턴 챔피언에 도전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고등학교 1학년 때 처음 데뷔해 큰 키와 그윽한 눈매 그리고 트레이드 마크인 긴 헤어스타일로 수많은 여성 팬들의 마음을 사로 잡은 정이건은 특유의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가 일품인 아시아를 대표하는 스타다.

배우 정이건이 '꽃거지'로 변신했다. ⓒ News1스타 /'소림 셔틀콕' 스틸

이런 그가 동네 루저 리우단 역을 맡으면서 기존 작품에서 보여주었던 깔끔하고 훤칠한 모습을 탈피, 꼬질꼬질함이 잔뜩 묻어있는 꽃거지 배드민턴 단장으로 변신해 팬들을 놀라게 했다.

그러나 꽃거지 분장조차 막을 수 없는 정이건의 업그레이드된 카리스마는 배드민턴이라는 스포츠를 만나 더욱 놀라운 액션 쾌감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여기에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영화 속 리우단의 사연은 더욱 깊어진 정이건의 연기력과 만나 극의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uu84@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