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무한도전’ 하하와 광희, 녹음 도중 목은 꼭 챙겨야지

(서울=뉴스1Biz) 오경진 기자 | 2015-08-11 14:12 송고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 News1
‘무한도전’의 광희와 GD&태양, 자이언티와 하하의 케미가 화제다.

8일 MBC '무한도전'에서는 2015년 가요제 준비를 위해 멤버들이 모여 녹음을 진행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특히 이날 하하와 자이언티, 광희와 태양&지디 팀의 녹음실에서는 깐깐한 자이언티와 지디의 디렉팅에 하하와 광희가 목을 혹사하며 녹음에 열중하는 모습이 방송을 탔다.

또 너무 오랜 연습으로 헛기침이 나오고 목이 칼칼해진 이들이 목관리를 위해 ‘스트렙실 허니앤레몬 트로키’와 ‘스트렙실 오렌지트로키’ 등을 섭취하고 또다시 녹음에 들어가는 모습이 나왔다.

방송을 접한 이들은 “무한도전 가요제 준비하다 멤버들 목 상할라”, “목도 챙겨가면서 녹음하세요”, “가요제 시작되는 날까지 건강에 이상 없이 잘 준비하길” 이라는 등의 응원을 보냈다.

이날 이들이 복용한 ‘스트렙실 허니앤레몬 트로키’와 ‘스트렙실 오렌지트로키’는 플루르비프로펜 함유 인후염 치료제다. 인후의 통증을 15분 내에 감소시키면서 효과는 2~4시간 오래 지속되는 효과가 있다.

한편, ‘무도가요제’는 지난 2007년 강변북로 가요제를 시작으로, 2년에 한 번씩 진행되는 대형 행사로, 이번에도 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상태다. 이번 2015무도가요제에서는 유재석과 박진영, 박명수와 아이유, 정형돈-혁오, 정준하- 윤상, 하하-자이언티, 광희-지디&태양이 참여했다.




ohzin@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