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이명박 "이승만 전 대통령 功過 긍정적으로 바라봐야"

"6·25 남침 후 탁월한 외교력으로 나라 지켜"

(서울=뉴스1) 진성훈 기자 | 2015-07-20 16:39 송고
 

이명박 전 대통령은 20일 최근 서거 50주기를 맞은 이승만 전 대통령에 대한 재평가 움직임과 관련, "우리 국민도 이제는 우리 현대사에 대해 적극적·긍정적으로 바라볼 때가 됐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누구에게나 공(功)과 과(過)는 있을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이승만 대통령이 이국 땅에서 쓸쓸하게 돌아가신 지 어느 덧 50년이 되었다"며 "그 분의 삶과 죽음을 돌이켜 보며 많은 생각을 했다"고 전했다.

또 "'이승만 대통령'께서는 대부분의 생을 일제에 항거하여 빼앗긴 나라를 되찾는데 바쳤다"며 "해방 후에는 UN(유엔)의 신탁통치안을 반대하면서 이 땅에 자유민주 대한민국을 세우는데 앞장섰다"고 평가했다.

이어 "건국 직후 6·25 남침을 당해서는 탁월한 외교력을 바탕으로 나라를 지켜냈다"고 밝혔다.

그는 "이승만 대통령 50주기가 건국 대통령의 삶을 기리는 계기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true@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