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경기

"비호감이야"…제자 야구방망이로 때리고 인분 먹인 교수 구속

(성남=뉴스1) 최대호 기자 | 2015-07-14 08:27 송고 | 2015-07-14 11:15 최종수정

비호감이라는 등의 이유로 제자를 수년간 폭행하고 가혹행위를 일삼아 온 대학교수가 경찰에 구속됐다.

    

경기 성남중원경찰서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경기 용인시 소재 모 대학교 교수 장모(52)씨를 구속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은 또 가혹행위에 가담한 장씨의 제자 김모(29)씨 등 2명을 같은 혐의로 구속하고, 정모(26·여)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장씨 등은 2013년 3월부터 올 5월까지 디자인분야 제자 A(29)씨를 수십여 차례에 걸쳐 야구방망이 등으로 폭행하고 인분을 먹이는 등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장씨는 자신이 대표를 맡고 있는 모 디자인협회 사무국에 A씨를 취업시킨 뒤 A씨가 일을 잘 못해 실수를 했다거나, 비호감이라는 이유 등으로 수시로 폭행했다.

    

A씨가 부상을 입어 수술을 받는 등 더 이상 물리적인 폭행이 어렵게 되자 손발을 묶고 얼굴에 비닐봉지를 씌운 상태에서 캡사이신보다 2~3배 독한 겨자 농축액이 담긴 호신용 스프레이를 수십여 차례에 걸쳐 뿌려 화상을 입혔다.

    

또 "인분을 먹고 다시 태어나라"며 10여 차례에 걸쳐 인분을 강제로 먹이는 등 등 엽기적인 학대행위도 일삼았다.

    

이 과정에서 장씨는 A씨가 신고하지 못하게 하려고 1억여원의 채무이행각서를 쓰게 한 뒤 변호사를 통해 공증을 받기도 했다.

    

A씨는 디자인 분야 권위자인 장씨가 과거 제자를 지방 모 대학에 교수로 채용하는데 도움을 준 것을 보고, 자신도 대학 교수가 되기 위해 장씨의 가혹행위를 참아왔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지난 5월 A씨가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알게 된 동료의 제보를 받고 본격 수사에 착수, A씨 휴대전화 등에 남아 있는 증거 자료를 확보해 장씨 등의 범행사실을 확인했다.




sun0701@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