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산업일반

메르스 극복에 기업들 나섰다…"헌혈·기부 행렬로 내수살리기 총력"

(서울=뉴스1)산업1부 | 2015-06-25 16:39 송고

 

메르스 여파로 혈액이 부족한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 25일 서울 종로구 SK서린사옥에서 SK임직원들이 메르스 극복과 지역경제활성화를 위해 헌혈을 하고 있다. 2015.6.25/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대기업들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으로 인한 불황 타개를 위해 팔을 걷었다. 메르스 여파로 위축된 내수경기를 살리고 경제 활성화에 앞장서기로 했다. 

메르스 여파로 시급해진 혈액 부족 사태에도 기업들이 적극 나서기로 했다. 회사별로 헌혈을 늘리고 지역 사회를 돕는데 앞장서고 있다. 

25일 재계에 따르면 SK그룹은 이날부터 2주간 계열사별로 헌혈 캠페인을 벌인다. SK그룹은 또 헌혈에 참가하는 임직원 1인당 10만원권 전통시장 상품권을 대한적십자사 등 유관기관에 기부한다.

헌혈은 이날부터 2주간 진행되며 SK 전계열사 임직원 8만여명이 참가할 수 있다. 서울 서린동 SK사옥을 비롯해 울산과 이천 등 100인 이상 임직원이 근무하는 곳마다 헌혈장소가 마련돼 있다. 헌혈에 참가하는 직원 1인당 10만원권 전통시장 상품권을 사회기관에 기부하는 행사이기 때문에 헌혈 참가자가 많으면 많을수록 기부금액도 늘어난다.

SK수펙스추구협의회 김창근 의장은 "메르스로 고통받고 있는 사람들이나 의료진들에게 직접적 도움을 드릴 수는 없지만 SK 임직원을 비롯해 우리 모두가 메르스 극복을 위해 함께 하고 있다"며 "하루 빨리 메르스가 종식되고 경제에 활력이 생기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이같은 대책을 만들게 됐다"고 말했다.

메르스 여파로 병원 방문을 꺼려하면서 헌혈 캠페인도 급감하고 있다. 혈액 부족 사태에 기업들이 직접 헌혈 캠페인을 벌이는 셈이다. 

항공업계도 헌혈 대열에 동참했다. 아시아나항공은 23~24일 서울 오쇠동에 위치한 아시아나타운과 김포공항 일대에서 전 임직원과 협력사 직원이 참여하는 사랑의 헌혈행사를 진행했다. 앞서 금호아시아나그룹 또한 지난 11일과 12일 양일간 종로구 새문안로에 위치한 금호아시아나 본관에서 사옥에 입주한 그룹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헌혈행사를 실시했으며 금호타이어 등 그룹 계열사와 각 사 지방사업장에서도 내달 중순까지 헌혈 행사가 예정돼 있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22일 오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대한상의 회장단 경제 살리기 긴급 좌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5.6.22/뉴스1 © News1 허경 기자

 

기업들은 크고 작은 행사와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경제 살리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현대자동차는 전국민을 대상으로 7월 17일까지 모든 차종에 대해 항균서비스를 무상으로 실시한다. 또 자영업자나 소상공인들을 대상으로 3개월간 할부금을 유예해준다. 7월 17일까지 진행되는 무상 항균서비스는 현대차 고객뿐만 아니라 전국민이 대상이다.

전국 현대차 서비스센터나 블루핸즈 시승센터에서 서비스받을 수 있으며, 국산차뿐만 아니라 수입차도 무상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3개월간 할부금을 유예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현재 할인이 적용되는 차량을 구입하는 고객이 기본할인 금액 대신 110% 상당의 전통시장 상품권으로 선택할 수 있는 지원책도 마련했다.

KT는 침체된 지역경제 살리기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KT 노조는 전국 51개 지사와 222개 플라자 등에서 근무하는 KT 임직원들과 '재래 시장 장보기∙홍보' 캠페인을 시작한다. KT도 이에 호응해 직원들에게 배정된 복리후생비용을 총 120억원 상당의 '온누리상품권'으로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온누리상품권은 7월초 KT 직원 2만2000여명에게 지급될 예정이다. KT는 "이번 캠페인 시행으로 여름 휴가철을 맞아 재래시장 등 지역경제 회복에 상당 부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앞서 경제단체들은 고용과 투자를 계획대로 시행해 불황을 조기에 차단하겠다는 경제계 입장을 발표했다. 대한상의는 7가지 경제활성화 대책을 발표하고 기업의 소비참여를 촉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제계는 여름휴가를 장려하고 지역특산품 선물하기로 소비를 끌어올릴 계획이다. 또 연초 계획된 투자 및 고용을 집행하고 외국인방문객 지속유치 외에도 2020년까지 1만개 스마트공장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see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