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정동화 前 포스코건설 부회장 자택 압수수색(종합)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 비자금 그룹 최고경영진 전달 경로 추적

(서울=뉴스1) 이훈철 기자, 홍우람 기자 | 2015-03-27 14:39 송고 | 2015-03-27 15:06 최종수정
포스코건설 송도사옥./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검찰이 포스코건설 비자금 조성의 핵심인물 중 한 명으로 지목받고 있는 정동화(64) 전 포스코건설 대표이사 겸 부회장에 대한 수사에 본격 착수했다.

비자금을 횡령한 포스코건설 해외사업 담당 임원을 구속하고 비자금을 국내에 들여오는데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포스코건설 현직 전무 집을 압수수색하는 등 점차 검찰 수사가 그룹 최고경영진을 향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조상준)는 27일 낮 12시쯤 수사팀을 보내 정 전부회장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정 전부회장은 포스코건설이 베트남 고속도로 건설공사 당시 포스코건설 대표이사 사장으로 재직했다.

검찰은 포스코건설에서 조성된 비자금 100억원 가운데 47억원이 포스코건설 해외사업 담당 임원 등을 거쳐 정 전부회장과 정준양(67) 전 포스코 회장에게 전달됐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해 왔다.

이에 앞서 검찰은 비자금 조성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포스코건설 현직 환경사업본부장 최모 전무의 자택 등을 전날 압수수색했다.

최 전무는 포스코건설이 2009년부터 2012년까지 베트남에서 흥우산업 등 협력업체를 통해 조성한 100억원대 비자금 중 일부를 국내에 들여오는 데에 깊숙이 관여한 혐의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비자금 100억원 가운데 47억원을 횡령한 혐의(업무상 횡령)로 포스코건설 전직 베트남법인장 박모(52) 전 상무를 구속하고 비자금의 국내 유입 경로와 사용처를 추적하고 있다.

검찰은 정 전부회장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을 통해 관련 자료를 확보한 다음 조만간 정 전부회장, 정준양 전 회장 등 전직 최고경영진을 소환할 방침이다.


boazho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