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새누리 “‘스마트 원자로’ 수출, 창조경제의 열매”

(서울=뉴스1) 여태경 기자 | 2015-03-04 15:38 송고
김영우 새누리당 수석대변인.    2015.2.22/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새누리당은 4일 중동을 순방 중인 박근혜 대통령이 사우디아라비아와 한국형 '스마트 원자로' 수출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데 대해 "창조경제의 개가"라고 평가했다.

김영우 대변인은 국회 현안 브리핑에서 "스마트 원자로는 국내 기술로 완성된 세계 최초의 중소형 원전"이라면서 "박근혜 정부의 창조경제가 중동에서 열매를 맺게 됐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시험용 원자로가 1기도 없던 한국이 2조원 규모의 스마트 원자로를 수출한 것은 한국 원자력 수출의 역사를 새로 쓰는 쾌거"라면서 "세계 원전 시장의 블루오션을 선점하는 교두보를 확보했다"고 말했다.

또 "이번 한국-사우디아라비아의 MOU를 통해 총 6조원의 경제 효과가 예상된다"면서 "1970년대 중동 붐이 조국 산업화의 밑거름이 됐듯 박 대통령의 중동 순방이 제2중동 붐을 일으켜 제2 한강기적을 이루는 발판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새누리당은 이번 순방의 성과가 극대화될 수 있도록 정부와 긴밀히 협력하고 국회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haru@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