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한국인 화병 급증, 한국인에게만 발생…직장인 90% ‘화병 경험’

(서울=뉴스1) 온라인팀 | 2015-01-28 10:01 송고
JTBC '비정상회담' 캡처

화병이란 억울한 일을 당했거나 한스러운 일을 겪을 때, 쌓인 화를 삭이지 못해 생긴 몸과 마음의 여러 가지 고통을 일컫는 말로 한국인에게서만 독특하게 나타나는 정신과적 질병을 말한다.

울화병이라고도 불리며, 최근에는 JTBC '비정상회담'에서 "한국에서만 나타나는 특이한 병"으로 등장한 바 있다.

27일 취업포털 커리어가 직장인 44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직장생활을 하면서 화병을 앓은 적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90.18%가 ‘있다’고 답했다.

화병이 생긴 이유에 대해 ‘상사, 동료와의 인간관계에 따른 갈등(63.80%)’이 가장 많았으며, ‘과다한 업무, 업무 성과에 대한 스트레스(24.89%)’ ‘인사 등 고과산정에 대한 불이익(3.62%)’ ‘이른 출근 및 야근으로 인한 수면 부족(3.17%)’ ‘퇴출, 구조조정에 대한 불안감(2.71%)’ 등을 꼽았다.

또한 ‘화병은 어떠한 형태로 나타나는가’라는 물음에는 34.68%가 ‘만성피로를 앓고 있다’고 답했으며, 뒤를 이어 ‘조울증(19.02%)’ ‘탈모(12.30%)’ ‘직업병(9.84%)’ ‘호흡곤란(6.26%)’ ‘공황장애(4.25%)’ ‘기타 응답(13.65%)’ 순으로 나타났다.

‘직장 내 고민을 털어놓을 동료가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있다’고 답한 직장인이 58.30% 였으며 동료 이외에는 ‘친구 또는 지인(59.36%)’ ‘배우자(23.74%)’ ‘부모(12.79%)’ ‘그 외 가족(4.11%)’과 고민을 나누는 것으로 나타났다.

화병의 경우 위장 증상이 기능성 소화불량과 유사하지만 단순한 위장 관계 약물치료에는 잘 반응하지 않는다. 심한 경우에는 정신과적인 접근과 약물요법을 고려해 보는 것이 좋다.

정신 치료는 환자의 억울한 심정을 충분히 공감하며 들어줌으로써 그 효과를 얻을 수 있다. 특히 억울한 일을 당하거나 부당한 대우를 받았을 때는 이를 무조건 참으려고 하지 말고, 적절하게 자신의 억울한 심정을 해소할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화를 다스리기 위해서는 혼자 고민하지 말고 주변 사람들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다. 아울러 스트레스를 덜어줄 수 있는 가벼운 운동이나 명상, 여가 활동이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다.

한편 화병은 미국정신의학회에서도 ‘화병(hwa-byung)’이 우리말 그대로 등재돼 있을 만큼 외국에서도 한국 문화에서 발생되는 특별한 병으로 인정하고 있다.


soho0901@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