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영화

하지원 “감독 하정우 열정 대단…배우들 의상·헤어·건강관리까지”

(서울=뉴스1) 온라인팀 | 2015-01-09 17:25 송고
배우 하지원과 하정우.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하지원이 ‘허삼관’에서 감독이자 주연배우로 활약한 하정우의 열정을 칭찬했다.

9일 서울시 성동구 행당동 왕십리CGV에서 영화 ‘허삼관’(감독 하정우ㆍ제작 ㈜두타연ㆍ공동제작 ㈜판타지오픽쳐스)의 언론배급 시사회 및 기자 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하정우와 하지원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하지원은 ‘허삼관’에 출연한 계기에 대해 “반쯤 거절하는 마음으로 작년 크리스마스에 하정우를 만나러 갔다. 원작 소설을 재미있게 봐서 내가 ‘옥란’을 연기하든 안 하든 영화가 어떻게 나올지 궁금해서 나간 자리였다”고 운을 뗐다.

이어 하지원은 “하정우와 헤어지고 나서 영화를 해야겠다고 마음먹었다”고 밝혔다. 또 “촬영 전에는 고민도 많이 했는데 현장에선 모든 걸 놓고 배우들과 가족처럼 생활했다. 행복하게 촬영한 게 영화에 묻어난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하지원은 ‘허삼관’의 감독인 하정우에 대해서는 “현장에서 누구보다 배우의 마음을 잘 아는 감독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제가 먼저 생각하기 전에 모든 게 준비돼 있었다. 현장에서 편안하게 놀 수 있도록 최상의 컨디션을 만들어 줬다”며 “의상이나 헤어, 하나하나 꼼꼼하게 만들어 주셨다. 심지어 저의 건강관리까지 해준 감독이었다”고 말하며 하정우의 열정을 칭찬했다.

또 배우로서의 하정우에 대해선 “현장에서 많이 웃긴다. 덕분에 즐겁게 촬영했고 호흡도 잘 맞았다”며 “영화를 찍을 때면, 순간순간 즐거운 과정이 많다. 이번 작품이 좋은 분들과 시간을 보내는 게 정말 행복했던 영화였다”고 말했다.

‘허삼관’에서 하지원은 세 아이의 어머니로 분했다. 이번 역할과 관련해 그는 “어머니 역을 본격적으로 한 건 처음인데 현장에서 내 남편이고 아이들인 것처럼 신나게 놀았다”며 “연기를 어떻게 해야지 계산하기보다 현장에서 재미있게 노는 데 열중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아울러 “영화를 찍으면서 부모와 가족에 대한 감사함을 느꼈다”며 “아들로 나오는 어린 친구들이 촬영에 불편함 없이 해주었기 때문에 허삼관이 더 빛나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아역 배우들을 칭찬하는 센스도 잊지 않았다.

‘허삼관’은 세계적인 소설가 위화의 ‘허삼관 매혈기’를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가진 건 없지만 가족들만 보면 행복한 남자 ‘허삼관’이 11년 동안 남의 자식을 키우고 있었다는 기막힌 사실을 알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하정우가 연출과 주연을 맡아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하지원, 전혜진, 장광, 주진모, 성동일, 이경영, 김영애, 정만식, 조진웅, 김성균 등 탄탄한 연기력의 배우들이 출연한다. 1월 15일 개봉 예정이다.




khe45678@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