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새정치 "與 '박원순 때리기' 적반하장…안쓰럽다"

(서울=뉴스1) 박정양 기자 | 2015-01-08 18:21 송고
새정치민주연합은 8일 새누리당 이인제, 나경원 의원이 박원순 서울시장의 인사문제를 제기하며 감사원 감사를 요청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새누리당의 박 시장 때리기가 안쓰럽다"고 비판했다.

허영일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남의 눈에 있는 티는 보면서 자신 눈에 있는 들보는 못보는 격"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허 부대변인은 "최초의 국정감사 뺑소니를 기록한 김성주 대한적십자사 총재 임명과  '친박 자기소개서'로 자리 잡은 곽성문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사장 임명 등 국민들의 분노를 사고 웃음꺼리가 되었던 인사를 자행한 정부여당이 서울시 인사에 대해  흠집내기를 하는 것은 적반하장"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새누리당은 억지주장의 정치공세로 박 시장 괴롭히기에 나설 것이 아니라 '인사청문회'마저 무력화시키려는 스스로를 먼저 뒤돌아보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pjy1@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