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모바일게임 개발, 쉽지 않았다"

(부산=뉴스1) 서영준 기자 | 2014-11-21 12:34 송고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지스타 2014´ 현장을 방문해 부스를 점검하고 사업담당자들과 미팅을 가졌다.© News1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모바일게임 개발에 대한 고충을 털어놨다.

김 대표는 21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고 있는 '지스타 2014'의 엔씨소프트 전시부스에서 기자들과 만나 "모바일게임 시장 역시 개발력이 중요하다"면서 "모바일 게임을 개발하는 것이 쉽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최근 엔씨소프트는 온라인게임과 모바일게임을 연동시키는 투트랙 전략을 수립하고, 게임 개발의 중심을 모바일로 옮겨가고 있는 중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김 대표의 발언은 온라인게임만 전문적으로 개발하던 엔씨소프트가 모바일게임으로 체질을 바꾸는 것이 쉽지 않았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엔씨소프트는 자체 모바일게임 개발 외에도 유망 모바일게임 개발사를 인수합병(M&A)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엔씨소프트 고위 관계자는 "회사 임원들도 철저히 모바일게임으로 이동할 준비를 하고 있다"며 "모바일게임 개발사에 대한 M&A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 대표는 이날 지스타에 마련된 엔씨소프트 부스를 둘러본 후 사업 담당자들과 미팅을 가졌다. 그는 "항상 느끼는 것이지만 마무리가 중요하다"며 "게임을 출시하기전까지 게임성을 높여 이용자들을 만족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syj@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