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오만과 편견' 티저, 최진혁·백진희 전세 역전된 이유는?

(서울=뉴스1스포츠) 장아름 기자 | 2014-10-13 11:35 송고
'오만과 편견' 티저 예고편이 공개됐다. 

13일 오전 공개된 MBC 새 월화드라마 '오만과 편견'(극본 이현주 / 연출 김진민) 티저 예고편에는 
수석 검사 구동치(최진혁 분)와 수습 검사 한열무(백진희 분)의 상큼한 첫 만남이 담겨있다. 

이어진 장면에서는 수습과 수석의 관계임에도 불구하고 한열무가 구동치를 향해 반말을 건네 두 사람의 과거 인연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한열무에게 과거 적극적으로 구애를 펼쳤던 구동치가 현재 시점에서는 한열무에게 "까라면 까야 하는 수습"이라고 놀리는 모습으로 역전된 두 사람의 관계를 드러내 극 전개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MBC 새 월화드라마 '오만과 편견' 측이 13일 오전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 MBC ´오만과 편견´ 티저 캡처

이에 대해 '오만과 편견' 관계자는 "검사들의 이야기인 만큼 이들이 다루는 사건들도 흥미롭게 그려지겠지만 구동치와 한열무가 만들어 나갈 이야기가 '오만과 편견'을 보는 주요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오만과 편견'은 법과 원칙, 사람과 사랑을 무기로 나쁜 놈들과 대립하는 검사들의 이야기를 담는다. '개와 늑대의 시간', '무신' 김진민 PD가 연출을 맡았고, '학교 2013'으로 현실의 학교 문제와 학생들의 이야기를 섬세하게 그려내며 큰 반향을 일으켰던 이현주 작가가 대본을 집필한다. 

'오만과 편견'은 '야경꾼 일지' 후속으로 오는 27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aluem_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