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한국 자살률 OECD 최고 수준, 하루 평균 40명 사망하는 꼴 ‘충격’

(서울=뉴스1) 온라인팀 기자 | 2014-09-23 17:54 송고
한국 자살률 OECD 최고 수준 © '생명의 다리' 홈페이지 제공

지난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람이 하루 평균 약 40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통계청이 23일 발표한 '2013 사망원인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자살로 사망한 사람은 모두 1만 4427명으로 1년 전보다 267명(1.9%) 증가했다. 이는 하루 평균 39.5명이 자살로 생을 마감한 것과 같은 수치다.

인구 10만 명당 자살 사망률도 28.5명으로 전년 대비 0.4명(1.5%) 증가했다. 자살 사망률은 10년 전과 비교하면 6.0명(26.5%) 늘어났다.

지난 2003년 22.6명이었던 자살률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인 2009년 31.0명, 2010년 31.2명, 2011년 31.7명으로 상승세를 보이다 2012년 28.1명으로 감소했으나 지난해 다시 증가했다.

특히 한국의 자살률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최고 수준이다. OECD 평균 자살률은 12.1명으로 한국의 절반도 되지 않는다. 일본(20.9명)과 폴란드(15.7명) 등도 상대적으로 높은 자살률을 보이고 있지만 한국보다 훨씬 낮은 수치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해 자살률을 성별로 분석하면 남자 자살률은 39.8명으로 여자 17.3명보다 2.3배가량 높았다. 1년 전과 비교하면 남자 자살률은 4.2% 증가한 반면 여자 자살률은 4.2% 감소했다. 연령별로 보면 1년 전보다 30대(3.8%), 40대(6.1%), 50대(7.9%)의 자살률이 증가했다.

한국 자살률 OECD 최고 수준에 누리꾼들은 "한국 자살률 OECD 최고 수준, 얼마나 살기 힘들면 자살을 할까?", "한국 자살률 OECD 최고 수준, 안타깝다", "한국 자살률 OECD 최고 수준, 왜 한국은 자살율이 높을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js753@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